‘국제시장’ 윤제균 감독 “실제 아버지 성함이 윤덕수…아버지께 바치는 영화”

입력 : 2014-11-24 19:03

[사진=남궁진웅 기자]

아주경제 권혁기 기자 = 윤제균 감독이 ‘국제시장’을 기획하고 연출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국제시장’(감독 윤제균·제작 JK필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는 윤제균 감독, 황정민, 김윤진, 오달수, 정진영, 장영남, 김슬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윤제균 감독은 주인공 이름인 덕수와 그의 아내 영자란 이름에 대해 “아버지 존함이 아니냐”는 질문에 “아버지 성함이 윤덕수가 맞다”고 답했다.

잠시 말을 잇지 못한 윤제균 감독은 “어머님 성함은 오영자”라면서 “아버지께서 대학교 2학년 때 돌아가셨는데 이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는 그 때부터 시작된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어 윤 감독은 “돌아가셨을 때 고맙다는, 감사하다는 말씀을 못드렸다. 영화로나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파독 간호사 영자 역을 맡은 김윤진 역시 눈물을 감추지 못하며 “열살 때 이민을 가서 연기하는 내내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김윤진은 “모든 이민자들이 그렇듯 처음 이민을 갔을 때 부모님도 고생을 많이 했다. 장사도 많이 했다”며 “독일 양로원에서 영자가 한 일과 비슷한 일을 어머니가 했었다. 엄마 생각이 많이 났다”고 부연했다.

또 “덕수처럼 독일은 아니지만 아버지가 쿠웨이트에서 3년동안 일을 하셨다.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났다. 어린 나이에 이민을 갔을 때의 경험과 외국인으로서만 느낄 수 있는 서러운 그런 감정을 많이 느꼈다”며 눈물을 닦았다.

‘국제시장’은 하고 싶은 것, 되고 싶은 것도 많았지만 평생 단 한번도 자신을 위해 살아본 적 없는 덕수(황정민)에 대한 이야기다. “괜찮다” 웃어 보이고 “다행이다” 눈물 훔치며 살던 그 시절 오직 가족을 위해 굳세게 살아온 우리들의 아버지에 대한 작품이다. 덕수는 독일 탄광 노동부터 베트남 전쟁까지, 돈이 되는 일이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고 가족만을 생각하는 인물이다.

부산광역시 중구 신창동에 위치한 재래시장인 국제시장을 배경으로 1950년대 한국전쟁 이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격변의 시대를 관통한다. ‘해운대’ 윤제균 감독이 5년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황정민이 ‘국제시장’에서 없어선 안 될 덕수에 캐스팅됐으며 김윤진이 덕수 부인 영자 역을, 오달수가 덕수의 절친 달구 역을 맡았다. 정진영은 덕수 아버지로, 장영남이 덕수 엄마로 분했다. 라미란은 덕수 고모로 출연했으며 김슬기는 덕수의 동생 끝순이를 연기했다. 12월 17일 개봉.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