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남동구, 무단방치 등 불법자동차 일제정리에 나서

입력 : 2014-11-10 10:55
아주경제 박흥서 기자 =인천 남동구(구청장 장석현)는 오는 17일부터 내달 7일까지를 무단방치 및 불법자동차 일제정리기간으로 설정하고 무단방치 자동차와 불법자동차에 대한 단속에 돌입한다고 10일 밝혔다.

구는 단속에 앞서 10일부터 7일간을 계도기간으로 정하고 무단방치, 불법 자동차 소유주의 자발적인 시정을 유도할 계획이다.

계도기간이 끝나는 17일부터는 ▲노상, 공터 등에 방치돼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무단방치 차량 ▲임의 구조변경으로 승차자의 안전을 저해하는 불법구조변경 자동차 ▲임시운행허가 기간(임시번호판)을 경과해 운행하는 무등록 자동차 ▲번호판을 미부착 이륜차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특히, 구는 거리 환경을 저해하고 있는 무단방치 자동차에 대해 소유주가 자진 처리하지 않을 경우 강제견인 및 폐차 등 강제처리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번 단속시 장기간 방치된 무단방치 자동차에 대해서는 자동차관리법 제26조에 의거 20만원에서 150만원의 범칙금을 부과하고, 안전기준위반자동차와 검사미필 등 불법자동차에 대해서도 관련법에 따라 과태료, 형사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단속기간 중 단속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인천시와 경찰청, 교통안전공단 등과 함께 합동으로 단속을 실시한다”며, “주거지 주변에 장기간 방치된 차량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