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원내대표 복귀…박근혜 대통령에 일침

입력 : 2014-09-17 16:31
박영선 “제 잘못에 분노한 분들은 돌 던지시라”
아주경제 조문식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7일 탈당 의사를 철회하고 당무 복귀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에 따라 중앙대 이상돈 명예교수의 비대위원장 영입 무산 파동에 이어 탈당설까지 겹치며 파국으로 치닫던 당내 분란은 일단 잠잠해졌다.

박 원내대표의 이번 행보는 '마지막까지 세월호특별법 협상을 한 뒤 사퇴하는 안'에 대해 당 소속 의원들의 긍정적 기류가 흐른다는 점도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러한 당 내부 상황을 놓고 박 원내대표가 '세월호특별법에 대해서는 깔끔하게 마무리를 짓겠다'는 의지를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당무 복귀 의사를 밝힌 박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일침을 가했고, 주변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입장도 나타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은 3권 분립 운운하며 세월호특별법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모순적 통치행위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 최후통첩을 하는 어처구니없는 사태는 결국 그동안 세월호 협상을 청와대가 뒤에서 주도했음을 스스로 밝힌 것”이라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탈당 의사를 내비치며 칩거에 들어갔던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지막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남궁진웅 timeid@]



박 원내대표는 “세월호특별법 문제는 이제 상황이 더 심각해졌다”며 “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 당 소속 의원들의 총의를 모아서 마지막 혼신의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또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문제는 전·현직 당대표와 원내대표, 그리고 상임고문단 회의를 열어서 여기서 논의된 결과를 가지고 당의 총의를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날 박 원내대표는 “세월호 참사의 국민적 수습이라는 뚫고 나가기 어려운 벽 앞에서 싸우면서, 또 그 벽 뒤에서 빠르게 사라져가는 증거들을 안타깝게 지켜봐야 했던 시간들이었다”고 평했다.

특히 “이제는 그마저도 풀어낼 방도를 찾기가 더 어렵게 된 현실에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낀다”면서도 “지금부터는 제게 주어진 책임감만을 짊어지고 가겠다”고 제시했다.

박 원내대표는 “중차대한 시기에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서 당원과 선후배 동료 의원님,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환골탈태, 그 말 그대로 실천해야 한다. 60년 전통의 뿌리만 빼고 끊임없이 혁신해서 바뀌어야 한다”고 못 박았다.

아울러 “많이 부족한 제가 비대위원장을 내려놓으면서 드리는 애절한 호소”라며 “그동안 제 잘못에 분노한 분들은 제게 돌을 던지시라. 그 돌을 제가 맞겠다”고 덧붙였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