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세 미스 미얀마 "한국서 전신성형, 성접대 강요받아" 폭로

입력 : 2014-09-03 09:25

한국서 전신성형과 성접대를 강요받았다고 폭로한 미스 미얀마 아웅. 아웅은 미스 미얀마로 선정된 이후 고가의 왕관을 들고 잠적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었다.  [사진 = YTN 방송화면 캡처] 


아주경제 배상희 기자 =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국제미인대회에서 우승한 미스 미얀마 메이 타 테 아웅(16)이 한국에 있는 동안 전신성형과 접대를 강요받았다고 폭로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웅은 2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승 뒤 머리부터 발끝까지 성형수술을 하라는 압박을 받았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미스 미얀마 아웅은 "우승 후 한국에서 K팝 가수가 되려고 트레이닝을 받았다"면서 "음반을 낼 자금을 끌어오기 위해 재계 거물들이 원할 때마다 접대에 나서라는 지시를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스 미얀마 아웅은 "지금까지는 침묵을 지켜왔지만 우리나라의 존엄성이 모욕받는 상황에서 내 행동은 조국의 명예를 지키지 못한다고 생각했다"면서 기자회견을 열게된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5월 한국의 한 단체가 주최한 '미스 아시아 퍼시픽 월드 2014'에 미얀마 대표로 출전해 우승한 아웅은 지난달 27일 주최 측이 돌연 우승을 취소하자 시가 1억~2억원에 달하는 고가의 왕관을 들고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이에 대해 주최 측은 아웅의 우승을 취소한 이유가 그의 불성실때문이었다며 아웅이 고가의 왕관을 들고 1만 달러(약 1000만원) 상당의 가슴 성형수술을 받은 채 잠적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주최 측은 AFP통신에 아웅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우리가 사과할 것이 아니라 우리의 이미지와 신뢰도에 타격을 준 아웅이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