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윤 금융위원장 "기술금융 통해 기술 사업화 적극 지원할 것"

입력 : 2014-08-27 12:00
최대 3조원 규모 유망 서비스산업 지원 펀드 조성

신제윤 금융위원장이 27일 판교 테크노밸리에서 열린 '기술금융·서민금융 현장 속으로'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문지훈 기자]


아주경제 문지훈 기자=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27일 "기술금융을 통해 기업의 소중한 아이디어와 기술이 사업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이를 위해 산업·기업·수출입은행 주도로 3년간 최대 3조원 규모의 유망 서비스산업 지원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이날부터 1박 2일간 진행되는 기술·서민금융 현장 방문을 위한 첫 장소로 판교 테크노밸리를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을 비롯해 권선주 기업은행장, 홍기택 산은금융지주 회장 겸 산업은행장, 김한철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등 정책금융기관장과 IT·BT·융합기술 관련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은 간담회를 통해 기술금융 애로사항 및 해결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신 위원장은 "판교는 IT·BT·융합기술 중심의 첨단혁신 클러스트"라며 "창조경제, 유망서비스산업 투자활성화 구현에 핵심 역할 수행이 가능해 금융 지원도 이러한 특성에 맞춰 차별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제약·바이오·의료산업의 해외시장 진출 및 신약 개발 역량 제고를 위해 조성 중인 '글로벌제약산업 육성펀드'에 정책금융공사가 최소 500억원을 출자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게임, 애니메이션 등 문화콘텐츠 육성을 위한 '위풍당당 콘텐츠코리아펀드' 및 방송통신, 디지털콘텐츠 등의 제작 및 창업 지원을 위한 '디지털콘텐츠코리아 펀드'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간담회에서 기업 CEO들은 수출금융·저금리 정책상품 지원, 신용여신취급 확대, 투자금 상환 장기화 등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신 위원장은 "기술금융은 시작 단계이므로 정착하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고 시간이 필요할 수도 있으나 과거 경험에 비춰보면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라며 "기술금융을 통해 기업의 소중한 아이디어와 기술이 사업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위원장은 대구, 전북 전주시, 충남 천안시 등을 방문해 기술·서민금융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수렴해 대응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