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닷컴 무료제공 검색엔진 ‘CSE’ API, 1년만에 사용자 2배

입력 : 2014-07-11 10:21

[줌인터넷]


아주경제 정광연 기자 =개방형 검색포털 줌닷컴이 기술 상생 차원에서 제공하고 있는 ‘줌 클라우드 서치 엔진(Cloud Search Engine, 이하CSE)’ API가 꾸준한 이용자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스트소프트의 자회사 줌인터넷은 11일 자사가 제공하는 CSE API 사용자가 1년새 2배로 늘었다고 밝혔다.

줌 CSE API는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갖고 있으나 검색 기능이 없는 미디어 및 웹사이트가 비용부담 없이 쉽게 자체 검색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국내 최초로 검색엔진을 API 형태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값비싼 상용 검색엔진을 구입하지 않아도 간단히 검색 기능을 갖출 수 있어, 서비스 출범 당시부터 기술력과 자본이 부족한 인터넷 서비스 업체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아왔다.

특히, 자사 서비스로의 방문을 유도하는데 목적을 둔 다른 포털의 Open API 서비스와 달리 줌 CSE API는 이용 업체의 서비스 경쟁력 향상에 중점을 뒀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줌 CSE API를 사용하는 업체가 원하는 경우 줌닷컴의 검색 결과에도 노출이 될 수 있는데, 이를 통해 업체에서는 신규 사용자 유입과 함께 검색 광고를 통한 신규 수익창출 등 서비스 경쟁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줌 CSE API는 2013년 11월 정식 오픈 이후 이용 매체 수와 처리 문서 건수가 꾸준히 늘어왔다. 정식 오픈 당시 약 10개였던 사용 매체는 2014년 6월 말 기준 약 20 여개로 2배 가량 증가했으며, 전체 처리 문서 수 또한 1000만건 수준에서 3000만건 정도로 약 3배 증가했다.

이용 매체의 폭도 넓어졌다. SLR클럽, 클리앙 등 온라인 커뮤니티는 물론 대규모 데이터와 사용자를 보유한 YTN, 이투데이, 배국남닷컴 등의 언론사들도 CSE API를 활용한 검색 기능을 구축하여 사용 중에 있다.

줌인터넷 김우승 연구소장은 “꾸준히 처리성능과 사용성을 개선하고, 안정적 운영에 힘써온 결과 사용매체의 증가 및 다양화가 이뤄졌다. 이는 시장에서 그만큼 검증을 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줌의 검색기술과 자원을 이용해 이용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실용적인 기술 상생을 실천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줌 CSE API는 줌 개발자센터 (http://dev.zum.com)에서 직접 Key를 발급 받아 온라인 상에서 테스트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전체 등록 문서가 100만건 이내, 1일 기준 10만회 호출 이하로 사용하는 경우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