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논문 뭉텅이로 짜깁기했다"

입력 : 2014-05-14 08:49

사랑의교회

아주경제 김은하 기자= MBC ‘PD수첩’이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13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사랑의교회의 내부 분쟁 등 각종 의혹을 다뤘다.

이날 방송된 ‘PD수첩에서는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의 논문 표절 논란과 신축 예배당의 재정 유용 의혹, 교회의 정관 개정 논란 등을 심도 있게 다루었다.

2012년 모 교수가 오정현 목사의 포체프스트룸 대학 신학 박사학위 논문 대필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됐다. 사랑의교회 측은 대학교수급 4명으로 이뤄진 조사위원회를 꾸렸고, 오정현 목사는 한 달 후 이메일을 통해 당회원들에게 결백함을 주장했다.

그런데 조사가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조사위원장이었던 권영준 교수가 오정현 목사의 논문 속에서 소제목까지 같은 다른 저자의 글을 발견해 신도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연세대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인 이화숙 권사는 “짜깁기 수준으로 여기저기서 뭉텅이로 가지고 와 연결고리만 자기말로 쓴 수준”이라며 “오정현 목사에 대해 실망하고 절망했다. 그를 모신 것을 후회한다”고 했다.

결국 오정현 목사는 표절 의혹으로 6개월간의 자숙 기간을 갖고서야 교회로 복귀했지만, 애초 문제가 되었던 논문 이외에도 탈봇 신학대학원 목회학 박사 논문과 칼빈 신학대학원 석사 논문도 표절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