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전 원전 본부에 3200kW급 이동형 발전차 배치

입력 : 2014-05-07 15:37
- 후쿠시마 후속 조치 일환…4중 전원 안전 공급 체계 강화

아주경제 신희강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조석)은 지난달 30일 국내 최대 용량인 3200kW급 이동형 발전차를 한빛본부에 배치했다고 7일 밝혔다.

한수원은 지난 2011년 3월 일본에서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발전소 소내정전사고에 대한 신속한 대처를 위해 이듬해 고리 및 월성본부에 STX엔진에서 제작한 국내 최대 용량인 3200kW(최대출력 ,520kW) 이동형 발전차를 배치했다. 이후 삼성테크윈에서 제작한 동급 용량의 이동형 발전차를 한울, 한빛본부에 배치완료 했다.

특히 원전에 배치된 이동형 발전차는 외부 전원과 냉각수 없이도 독자적으로 전력공급이 가능하도록 공기냉각식 가스터빈엔진과 발전기, 축전지, 연료 이송펌프 등을 장착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이로써 원자력발전소 전력계통은 △한전으로부터 전력을 공급받는 수전선로 △비상디젤발전기 △대체교류비상발전기 △이동형 발전차 등 자연재해시에도 전력공급의 안전성을 유지할 수 있는 4중의 비상전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