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시성 시안에 中企 대표단 파견
아주경제 강규혁 기자=중국 서부 내륙지역 진출 확대를 위한 중소기업계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3일과 24일 양일간 중국 산시성의 성도인 시안(西安)에 중소기업대표단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시안은 청두, 충칭과 함께 중국 서부대개발 3대 거점도시 중 한 곳이다.

이번 파견은 지난 6월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시 한국 기업들의 중국 서부내륙 대개발과 내수시장 참여 확대가 필요하다는 공감대 형성에 따른 후속사업으로 마련됐다.

대표단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한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단과 지역회장단, (주)유도 유영희 회장, 삼성전자 협력업체, 그리고 시안과 북경 시장개척단 참여기업인 등 총 24명이 참가했다.

대표단은 23일 러우친젠 산시성 성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중국 서부내륙지역의 투자환경 개선과 한국기업들의 투자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러우친젠 성장은“최근 삼성전자 공장 건설을 계기로 샨시성 정부에서 투자환경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다양한 분야의 한국 중소기업 진출을 희망했다.

이에 김기문 회장은“중국 동부 해안지역에 투자한 한국 중소기업들이 인도네시아나 베트남 등으로 생산기지를 이전하는 사례를 참고해 산시성이 투자환경 개선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강호문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경영진과 시안의 고신(高新)개발구에 건설 중인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해, ‘대·중소기업 해외 동반진출 확대방안’에 대한 심층적인 논의를 진행했다.

김태환 중기중앙회 글로벌협력부장은“이번 중국 시안 중소기업대표단 파견을 계기로 중국 정부가 2000년부터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 중인 서부내륙 대개발과 세계 최대 시장으로 급성장 중인 중국 내수시장에 대한 우리 중소기업들의 참여가 획기적으로 늘어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