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경수 경남지사 폭행 피해 정도는

조현미 기자입력 : 2018-08-10 19:18수정 : 2018-08-10 19:40
기동민 의원, 페이스북에 상처 사진 공개

폭행으로 목 부위에 상처를 입은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진=기동민 의원 페이스북]


50대 보수단체 남성 회원에게 폭행을 당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피해 사진이 공개됐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색테러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처리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김 지사 폭행 부위 사진을 올렸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5시 20분경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50대 남성 천모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천씨는 김 지사 뒤통수를 한 차례 때리고 뒷덜미를 강하게 끌어 당겼다. 

기 의원이 올린 사진을 보면 김 지사는 이 폭행으로 목 부위 피부가 긁히고 깊게 파이는 피해를 입었다.

천씨는 특검 앞에서 김 지사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보수성향 집회 등을 유튜브로 생중계한 적 있는 보수단체 회원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천씨를 폭행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날 천씨에게 폭행을 당한 김 지사는 애초 지난 6~9일이던 휴가를 반나절 더 연장해 이날 오전까지 쉰 뒤 오후에 도정 업무에 복귀했다.
 

10일 새벽 서울 서초구 드루킹 특검 사무실에서 두 번째 조사를 마치고 나오던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50대 남성에게 뒤통수를 가격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