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CJ제일제당, 韓기업 첫 ‘듀티 오브 케어’ 커뮤니케이션 부문 대상

이서우 기자입력 : 2018-05-20 18:20수정 : 2018-05-20 18:20
글로벌 비영리 단체 ‘인터내셔날SOS재단’ 주관 커뮤니케이션 부문 대상

전명우 CJ제일제당 안전경영담당 부장(오른쪽 세번째)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2018 Duty of Care Awards’에서 대상을 수상한 글로벌 기업 담당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2018 듀티 오브 케어 어워즈(Duty of Care Awards)’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Duty of Care Awards’는 해외 근무자 안전배려의무 관련 글로벌 비영리 단체인 인터내셔날SOS 재단(International SOS Foundation)이 매년 주최한다. 해외 출장자 또는 파견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힘쓰는 전 세계 기업 및 기관의 공로를 인정하기 위해 시작한 이 분야의 유일무이한 시상식으로 알려져 있다.

외부 전문가로 구성한 심사위원 심사를 거쳐 △커뮤니케이션△탄력적 직원관리△혁신△리더십 사고△오지 건강관리△안전배려의무 대사△교육△항공△지속가능성 등 총 9개 부문에 대해 시상한다. 앞서 네슬레와 존슨앤존슨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이 수상했다.

올해는 전 세계 42개국에서 다양한 기업과 단체들이 몰려 지난해 대비 35% 이상 지원자가 늘어난 가운데 CJ제일제당이 커뮤니케이션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 해외 근무자들의 건강과 보안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한국 기업이 대상을 수상한 것은 CJ제일제당이 처음이다. 각 부문에서 상을 받은 IBM, 씨티뱅크(Citibank), 아메리칸에어라인(AmericanAirline)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김영호 CJ제일제당 안전경영담당 상무는 “이번 수상은 전 세계 기업 및 기관을 대상으로 해외 근무자에 대한 안전배려 의무 준수를 장려하고 해당 분야를 전 세계적으로 선도하는 글로벌 기관으로부터 CJ제일제당의 임직원 안전 실천에 대해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안전경영을 선도하며 국가사회에 기여하는 명실 공히 안전 최우선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총 26명으로 구성한 ‘안전경영담당’ 부서를 운영하고 있다. 이 부서는 팀 단위로 매주 수요일 사고사례에 대해 토론하는 ‘안전 스마트 미팅’ 행사를 한다. 사내 방송을 통해 안전 이슈와 사례를 소개하는 영상을 꾸준히 제작해 방영하고 있다.

아울러 CJ그룹은 매달 대표이사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들이 국내외 사업장을 직접 찾아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문제를 직접 체크하는 ‘CJ 안전의 날’을 시행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을 비롯한 주요 계열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CPR) 강사교육도 열고 있다.
대~ 한민국 멕시코전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