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세월호 청문회 위증 조여옥 대위 처벌’청와대 국민청원,20만3천넘게동의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4-22 00:00수정 : 2018-04-22 00:00

pc: 862    mobile: 4,361    total: 5,223
“일벌백계로 삼아야 우리 군 바로 서”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016년 말 있은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위증했다는 의혹을 받는 간호장교 조여옥(사진) 대위의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한달도 안 돼 20만명이 넘게 동의했다.

지난 해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서 시작된 ‘세월호 관련 청문회 위증한 조여옥 대위 징계바랍니다’란 제목의 처벌 청원엔 21일 오후 10시 56분 현재 20만3762명이 동의했다.

‘세월호 청문회 위증 조여옥 대위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시작한 네티즌은 “세월호 관련해서 그 동안 거짓으로 감추고 숨겨왔던 사실들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습니다.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의혹들 철저하게 조사해서 청문회나 특검 과정에서 위증한 사람들 중에 공적인 자리에 있는 사람이나 국가의 녹을 먹는 사람들이 있다면 이에 합당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봅니다“라며 ”공적인 자리에 제복까지 입고 나와서 뻔뻔하게 위증을 하던 군인, 위증을 교사 내지 방임했던 그 뒤에 책임자들,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이기 때문에 적법한 절차를 거쳐서 반드시 강하게 책임을 물어주셔야 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많은 소중한 목숨들이 사라져간 국가적인 재난의 사실관계를 밝히는 자리에서 국민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군인이, 그것도 제복까지 반듯하게 차려입고 나와서 적극적으로 사실관계를 왜곡했다면 해임 내지는 파면과 더불어서 응당한 형사적 책임까지 물어야만 정의를 바로세우고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도 좋은 선례를 남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청문회 출석해서 위증한 조여옥 대위의 징계는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며 아울러 그 배후에 군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는지, 이슬비 대위의 출석 이유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조사하여 관련자들 전부 법에 따라 처리하고 일벌백계로 삼아야 우리 군이 바로서고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조직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께서 군통수권자이기 때문에 청와대에 올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세월호 청문회 위증 조여옥 대위 처벌’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인원이 20만명을 넘음에 따라 조만간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세월호 청문회 위증 조여옥 대위 처벌’ 청원은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해야 할 30번째 국민청원이다.

조여옥 대위는 청문회 출석에 앞서 한 언론 인터뷰에서 “세월호 참사 당시 '의무동'에서 근무했다”고 말했다가 청문회에선 의무동이 아닌 '의무실'에서 근무했다고 해 말 바꾸기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청문회에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은 “의무동은 대통령 전담으로 관저 옆 2층에 있고, 의무실은 직원들이 이용해 관저에서 떨어져 있지 않느냐?”며 “한 방송 매체 기자회견에서 한 증언은 지금과 다르다. 당시에는 의무동에서 근무했다고 답변했다”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