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인도 살충제 시장, 매년 10.8% 성장한다

박선미 기자입력 : 2017-08-04 16:05수정 : 2017-08-04 16:05

pc: 90    mobile: 65    total: 155

인도의 살충제·제초제 시장이 오는 2020년까지 63억 달러(7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다만 GST(통합부가가치세)로 세금이 18% 늘어난 점은 향후 제약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4일 시장조사 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인도 살충제·제초제 시장은 2020년까지 매년 연평균 10.8%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살충제·제초제 시장은 크게 농업용 제품과 가정용 제품으로 나뉜다. 비율로 따지면 7:1정도로 농업분야의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다.

그러나 생활수준의 향상과 위생에 대한 일반인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인도의 인구 증가에 비례에 가정용 살충제 시장이 커지고 있고 정부 방역관리에 사용되는 살충제의 수요도 확대되고 있다.

코트라 분석에 따르면 인도 살충제·제초제 시장의 경우 지난 5년간 평균 15.15% 성장률을 보이며 꾸준히 성장했다. 이 기간 인도 살충제 시장의 약 20%는 수입제품이 차지했다.

시장의 절반은 중국산 제품이, 그 뒤를 이어 미국과 독일산 제품이 시장을 점하고 있다. 한국의 경우 시장점유율 8위로 집계됐다.

한국과 인도와의 살충제·제초제 등의 교역액은 올해 상반기 33.5% 올랐다. 이는 인도 전체 수입규모 성장률 10.5%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수치다.

관련 교역 대부분을 차지하는 살충제의 경우 전년동기대비 27.5% 성장했고 상대적으로 비중이 낮은 제초제의 경우 올 상반기 작년 전체 수출액을 넘어서는 등 큰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코트라는 전망했다.

최근에는 기존 살충제 제품의 경쟁상대로 초음파를 이용한 전자제품과 곤충들을 쫓는 기능을 탑재한 TV가 등장하는 등 경쟁 양상이 다양해지고 있다.

그 예가 LG전자가 지난해 인도 특화제품으로 내놓은 '모기 쫓는 TV'(Mosquito Away TV)다. 모기가 유발하는 말라리아, 지카 바이러스, 뎅기열 등 질병에 대한 경각심이 높은 가정을 타겟으로 했다.
 

 

모기가 싫어하는 초음파를 TV에서 내보내는 게 이 TV의 핵심 기술인데, 초음파가 사람에게는 들리지 않기 때문에 방충과 TV 시청을 한번에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지난달부터 시행된 인도의 GST 법안은 향후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GST 체제에서 살충제에 부가된 세금은 18%로 적지 않다. 

특히 가격에 민감한 인도 소비자의 특성상, 중국에서 생산되는 저가제품에 대한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코트라 인도 첸나이무역관은 "가격이 아닌 안전성 등 차별화 요소를 부각해 시장에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 "새로운 분야와의 접목을 통한 신규시장을 노리는 것도 한 가지 진출방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