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처치 곤란' 외화 동전, 원화로 환전하면 손해?

노경조 기자입력 : 2017-07-17 09:53수정 : 2017-07-17 09:53

pc: 621    mobile: 3,180    total: 3,801

[사진=아이클릭아트]


노경조 기자 =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은행 영업점을 찾거나 모바일 앱으로 환전을 신청하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 반대로 여행 후 남은 외화를 처리하려는 고객들도 눈에 띈다. 특히 처치 곤란한 외화 동전을 원화로 환전할 때에는 몇 가지 점들에 유의해야 한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17일 "휴가 시즌에 은행마다 환전 이벤트가 진행 중이어서 지금 해외로 나가지 않더라도 미리 환전하는 여행객도 있다"며 "반대로 보유하고 있던 외화를 다른 통화로 바꾸기 위해 내점하는 고객도 많다"고 말했다.

외화를 팔 때에는 무조건 영업점으로 가야 한다. 앱에서는 현찰 매도(외화 살 때)와 달리 은행이 통화 실물을 취급할 수 없기 때문이다. 대부분 은행들이 외화 지폐는 원화 등으로 환전해 준다.

하지만 외화 동전의 경우 서비스가 제한적이다. 전국은행연합회 홈페이지에 은행별로 취급하는 외화 동전이 안내돼 있어 이를 참고하면 된다. 미국 달러나 유럽연합(EU) 유로, 일본 엔 등의 주요 통화 동전은 대부분의 은행에서 환전이 가능하다.

일부 예외도 있다. 안내와 달리 영업점이 소규모인 곳은 외화 동전을 받아주지 않는다. 신한은행 한 영업점 관계자는 "보통 외화는 영업점에서 일정 기간 동안 모아서 한번에 보내는데, 규모가 작은 곳은 외화 동전을 받아봤자 일정량을 모으기 힘들다"며 "잘 안받으려는 곳들이 많다"고 말했다.

실제 거주지에서 가까운 은행 영업점에 갔다가 외화 동전 환전을 거절당한 사례를 적지 않게 볼 수 있다. 번거로워도 시내에 위치한 은행 영업점에 갈 것을 권고하고 있다.

또 외화 동전은 환전시 제값을 못 받는다. 통화별로 최대 50~70% 수준이다. KEB하나은행 본점 관계자는 "외화 동전은 사실 은행에서도 크게 쓸모가 없다"며 "지폐처럼 외국환매매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니어서 은행이 보유하고 있다가 동전을 원하는 고객에게 매도하는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은행 관계자는 이로 인해 많은 고객들은 외화 동전을 은행에 들고 왔다 다시 돌아가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 해당 국가에 다시 나가지 않을 경우를 제외하면 외화 동전 환전은 손해다"며 "고객들의 현명한 판단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