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배구 여제' 김연경, 과거 '식빵 요정'으로 등극한 이유는? "한일전 때 나도 모르게 욕이…"

입력 : 2017-05-20 10:26수정 : 2017-05-20 10:26

pc: 850    mobile: 3,933    total: 4,783

[사진=MBC '무한도전']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나혼자산다’에 배구 여제 김연경이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과거 그의 발언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연경은 과거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릴레이툰 결과 발표를 진행했다. 당시 유재석은 “손님이 있다”며 김연경을 소개했다.

이어 유재석은 “이른 아침에 오느라 힘들지 않았냐”고 물었고, 김연경은 “시차가 반대로 돼 있다. 저녁에 항상 깨어있다”고 말했다.

특히 유재석은 이날 “식빵이 화제가 됐다”며 욕설 논란과 관련해 물었고, 김연경은 “변명의 여지가 없이 나오긴 했다. 한일전 때 제가 공격한 공이 미스가 나면서 저도 모르게 된거다. 식빵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