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사진=연합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국가기관 최초로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예비허가를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 우본은 이르면 오는 9월부터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우본은 마이데이터 사업계획서와 시스템 물적 요건, 소비자 보호 체계 등 금융위원회에서 요구하는 허가 요건을 갖추고 금융위에 예비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본허가까지 획득한 후 오는 9월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체국 마이데이터를 통해 디지털 소외계층의 모바일 접근성을 고려한 큰글씨, 유니버스 디자인 등 지원서비스 발굴을 통해 포용할 수 있는 보편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우체국 창구의 인프라와 인력자원을 적극 활용해 나의 자산관리 결과를 모바일 외에도 리포트 형태로 배달하는 서비스도 가능하다. 모든 국민이 자신의 신용정보를 통합 접근·관리하고, 안전하게 금융 생활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자산분석을 통한 건전한 금융 활동 지원 △통합 자산 현황 실시간 조회 △은퇴 계산기·안전자금 만들기·자산 트래커를 통한 위험관리 등 자산관리 서비스와 자산리포트 배달서비스 등 특색 있는 서비스도 선보인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우체국은 우편·예금·보험 서비스를 제공하는 강점을 가진 국가기관으로서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디지털 금융의 보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향후 우편·공공데이터 등 비금융 데이터까지 융합한 서비스를 제공해 디지털플랫폼정부와 함께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