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관규 순천시장, MZ세대 공무원 대상 '멘토링 데이' 행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순천=박기현 기자
입력 2024-05-28 15:54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노관규 순천시장이 지난 24일, 평균 재직기간 4.7년인 MZ세대 공무원 50여 명을 대상으로 '멘토링 데이' 행사를 가졌다.

    '멘토링 데이'는 순천시가 정원문화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순천시 공무원의 약 51%를 구성하고 있는 MZ세대 저연차 공무원들과 비전과 방향성을 명확히 공유해야 한다는 판단으로 마련됐다.

    멘토링은 총 2시간 동안 진행되었으며, 이는 시장이 저연차 직원과 공유하고 싶은 경험담과 시의 비전을 설명하는 시간과 저연차 공무원들의 진솔한 생각과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으로 이루어졌다.

  • 글자크기 설정
  • 순천시 공무원 약 51%를 구성하고 있는 MZ세대 저연차 공무원

노관규 순천시장이 재직기간 10년 이하 공무원 50명과 비전 공유하고 소통 시간 가졌다 사진순천시
노관규 순천시장이 재직기간 10년 이하 공무원 50명과 비전 공유하고 소통 시간 가졌다. [사진=순천시]

노관규 순천시장이 지난 24일, 평균 재직기간 4.7년인 MZ세대 공무원 50여 명을 대상으로 ‘멘토링 데이’ 행사를 가졌다.

‘멘토링 데이’는 순천시가 정원문화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순천시 공무원의 약 51%를 구성하고 있는 MZ세대 저연차 공무원들과 비전과 방향성을 명확히 공유해야 한다는 판단으로 마련됐다.

멘토링은 총 2시간 동안 진행되었으며, 이는 시장이 저연차 직원과 공유하고 싶은 경험담과 시의 비전을 설명하는 시간과 저연차 공무원들의 진솔한 생각과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으로 이루어졌다.

순천시장은 자신이 세무공무원을 거쳐 검사로 생활하기까지의 경험담과 그것을 통해 느꼈던 지혜를 쌓는 중요성을 공유하고 생태를 기반한 도시 전략에 필요한 혁신과 창조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후 저연차 공무원들은 어떨 때 직장에서 힘이 나는지, 어떤 경우에 힘든지,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전략 등 직장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러한 소통을 통해 경험이 부족한 저연차 직원들의 고민과 생각을 함께 나누었다.

저연차 공무원들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동기부여가 됐다”며, “시장님이 정말 멘토처럼 쓴소리도 해주고 방향성도 잡아준 데 고마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순천시장은 “이번 기회에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눈 기회가 되었다”며,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저연차 직원들에 대한 처우를 개선하고 하나로 힘을 모을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연차 공무원들이 조직 내에서 더욱 성장하고 제 자리에서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면밀히 살피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시는 저연차 직원들의 업무 역량 증진과 양질의 시민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일잘러의 업무일지」와 같은 실무자 역량강화 장기교육 등 직원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하반기 신규 채용되는 공무원들이 직장에 성공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직장백서, 사전 교육 등에 힘쓰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