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살리기범국민운동본부-푸르네 D&C, 업무협약 체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4-05-17 10:08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농어촌살리기범국민운동본부는 지난 16일 푸르네 D&C와 강화 수익보장형 융복합 귀농단지 조성에 관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익보장형 귀농이란 스마트 팜 농업을 통해 월 고정 수익을 일정 기간 동안(5년) 금융권의 보증제도로 보장받는 형식의 귀농 지원책이다.

    김강원 대표는 "그간 이러한 제도를 여러 차례 시도해 봤었지만 어려움이 많아 실행하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일정 기간을 완벽히 금융권을 통해 월 수익을 보장 받는 귀농 제도가 완성돼 이를 강화 현장에 첫 도입함에 큰 보람을 느끼며, 이를 통해 귀농자들이 마음 편히 귀농을 결정할 수 있고, 귀농 후 빠른 시간 안에 안정적인 정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설정
사진농어촌살리기범운동본부
[사진=농어촌살리기범운동본부]
농어촌살리기범국민운동본부는 지난 16일 푸르네 D&C와 강화 수익보장형 융복합 귀농단지 조성에 관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강화 수익보장형 융복합 귀농단지는 국내 최초로 초기 농촌 정착 기간 동안 각 귀농 세대에게 매월 고정 수익을 금융권을 통해 보장해 주는 제도를 시행한다. 이는 스마트 농산업체가 참여하는 새로운 귀농 지원 방식을 통해 실패 없는 농촌 정착과 안정적 수익구조의 제공으로 국내 귀농이 보다 활성화될 예정이다.

수익보장형 귀농이란 스마트 팜 농업을 통해 월 고정 수익을 일정 기간 동안(5년) 금융권의 보증제도로 보장받는 형식의 귀농 지원책이다.

김강원 대표는 "그간 이러한 제도를 여러 차례 시도해 봤었지만 어려움이 많아 실행하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일정 기간을 완벽히 금융권을 통해 월 수익을 보장 받는 귀농 제도가 완성돼 이를 강화 현장에 첫 도입함에 큰 보람을 느끼며, 이를 통해 귀농자들이 마음 편히 귀농을 결정할 수 있고, 귀농 후 빠른 시간 안에 안정적인 정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르네 D&C 임병인 대표는 "입지 특성상 관광을 겸한 진정한 융복합 귀농 기반이 조성됐고, ㈜드림팜에서 제공한 스마트 팜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5년간의 수익보장으로 귀농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게 돼 귀농자는 그 기간 동안 다양한 영농기술을 터득해 농산업에 잘 적응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계기가 마련됐다. 농어촌본부와 도시농업에 수익보장형 스마트팜 시스템을 적용, 근교농업 활성화의 새로운 기원을 이룰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