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서 한국인 관광객 납치살해…외교부 "영사조력 제공 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윤선 기자
입력 2024-05-12 17:53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외교부는 12일 태국 파타야에서 30대 한국인 관광객 1명이 시신으로 발견된 것과 관련, "현지 공관은 사건 발생 인지 직후부터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태국 주재 한국대사관과 현지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태국 경찰은 전날 밤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대형 플라스틱 통 안에 한국인 남성 관광객 A씨(34)의 시신이 담긴 것을 발견했다.

    태국 경찰 당국은 한국인 3명이 희생자를 납치, 살해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 글자크기 설정
  • 한국인 용의자 3명 추적…"구체적인 내용 밝히기 어려워"

지난 11일현지시간 밤 태국 경찰이 태국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플라스틱 통 안에 한국인 관광객 A34씨의 시신이 담긴 것을 발견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1일(현지시간) 밤 태국 경찰이 태국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플라스틱 통 안에 한국인 관광객 A씨(34)의 시신이 담긴 것을 발견했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12일 태국 파타야에서 30대 한국인 관광객 1명이 시신으로 발견된 것과 관련, "현지 공관은 사건 발생 인지 직후부터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피해자 가족 지원 및 현지 경찰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 요청 등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현재 수사 진행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앞서 태국 주재 한국대사관과 현지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태국 경찰은 전날 밤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대형 플라스틱 통 안에 한국인 남성 관광객 A씨(34)의 시신이 담긴 것을 발견했다. 태국 경찰 당국은 한국인 3명이 희생자를 납치, 살해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달 30일 태국에 입국했다. 이후 지난 7일 A씨의 모친에게 모르는 남자가 전화해 A씨가 마약을 버려 자신들에게 손해를 입혔으니 300만 밧(약 1억1000만원)을 몸값으로 내든지 아니면 아들이 살해당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모친은 곧바로 태국 주재 한국대사관에 신고했으며, 대사관은 태국 경찰에 협조를 요청했다.

태국 경찰 당국은 한국인 용의자 3명을 확인했으며, 이 중 1명은 지난 9일 태국에서 출국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2명은 태국 출국 사실이 확인되지 않아 소재를 추적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살인교시ㆍ전라도
    전두환은 전린도를완전히멸했어야햇어그래으면저렇게안돼는건데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