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이나 추격 뿌리친 이예원, KLPGA 시즌 두 번째 우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4-05-12 16:16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이예원이 윤이나의 추격을 뿌리치며 시즌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예원은 12일 경기 용인시 수원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2024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낚아 4언더파 68타를 때렸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했다.

  • 글자크기 설정
  • 2024 KLPGA 투어

  • NH투자증권 레이디스 FR

  • 이예원, 윤이나 누르고 우승

  • 시즌 2승·통산 5승 기록

  • 지난주 日 메이저 恨 풀어

이예원이 12일 경기 용인시 수원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2024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최종 3라운드 4번 홀에서 티샷 중이다 사진KLPGA
이예원이 12일 경기 용인시 수원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2024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최종 3라운드 4번 홀에서 티샷 중이다. [사진=KLPGA]
이예원이 윤이나의 추격을 뿌리치며 시즌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예원은 12일 경기 용인시 수원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2024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낚아 4언더파 68타를 때렸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했다. 준우승을 거둔 윤이나(10언더파 278타)와는 3타 차다. 우승 상금은 1억4400만원.

KLPGA 투어 통산 5번째 우승으로 기록됐다. 시즌 첫 승은 지난 3월 태국에서 열린 블루캐니언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다. 약 두 달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시즌 두 번째 다승 기록자로 등극했다. 첫 다승 등극자는 박지영이다.

1번 홀에서 출발한 이예원은 3번 홀, 5번 홀, 7번 홀 징검다리 버디 3개를 기록했다.

전반 9홀 3타를 줄인 그는 11번 홀 버디를 추가했다.

이예원은 이번 시즌 복귀한 윤이나의 추격을 받았다. 윤이나는 15번 홀까지 6타를 줄이며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16번 홀 두 선수의 티샷은 모두 깃대 왼쪽으로 갔다. 윤이나는 회심의 버디를 노렸으나, 홀을 살짝 빗나갔다. 두 선수 모두 파.

이예원은 17번 홀과 18번 홀에서 파를 기록했다. 우승을 확정 지은 이예원은 두 팔을 뻗으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이예원은 지난주 일본 이바라키현 이바라키 골프클럽(파72)에서 종료된 일본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월드 레이디스 살롱파스컵(총상금 1억2000만 엔)에서 우승을 놓쳤다. 우승은 15세 한국 아마추어인 이효송에게 넘겨줬다.

일본에서 맺힌 한을 한국에서 풀게 됐다.

오구 플레이로 징계를 받았던 윤이나는 이번 시즌 KLPGA 투어에 복귀했다. 이날 준우승으로 복귀 후 최고 순위를 경신했다. 이 대회 전까지 최고 순위는 크리스에프앤씨 제46회 KLPGA 챔피언십 9위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3개의 댓글
0 / 300
  • 전라도토막개라도홍ㅇㆍ어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전라도토막개라도홍ㅇㆍ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ㄴ기니라스전두환시대에멸망됫엏야될개라도홍어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