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단 대전협 회장 "의대증원 계획 원점 재검토해야"...집단행동 발표는 유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4-02-13 22:15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전공의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대표가 정부의 의대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를 전면 재논의할 것을 요구했다.

    박 회장은 정부가 대전협의 집단행동 예고에 대해 강경 대응 입장을 유지하는 것을 두고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박 회장은 "민간인 사찰 수준의 개인정보 수집을 당당하게 언급하며 말을 듣지 않으면 처벌을 내려 통제하면 된다는 강압적이고 독재적인 보건복지부 장차관 태도에 분노하고 있다"며 "정말 국민을 생각한다면, 환자를 생각한다면, 그리고 전공의를 생각한다면, 지금이라도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의대 증원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점에서 재논의하라"고 촉구했다.

  • 글자크기 설정
전공의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대표가 정부의 의대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를 전면 재논의할 것을 요구했다. 다만 파업 등 당장의 집단행동에 대해서는 유보하는 모양새다.
 
박단 대전협 회장은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이라도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2000명 의대증원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점에서 재논의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전협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총회 의결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으며 제27대 집행부는 박 회장을 제외하고 전원 사퇴했다"는 내용만 알린 상태였다. 향후 집단행동 계획은 없었다.
 
그는 "정부는 설 연휴 직전(2월 6일) 의대증원 발표를 강행했다. 이런 행태를 이해할 수 없다"면서 "곧 있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파업을 조장하는 게 아닌지 의문이 들었다"고 반문했다.
 
이어 "100여명의 수련병원 대표들과 오랜 시간 이야기를 나눴고 각 병원 전공의들의 분위기도 서로 공유했다"며 "일선 의료 현장을 외면한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좌절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회장은 정부가 대전협의 집단행동 예고에 대해 강경 대응 입장을 유지하는 것을 두고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박 회장은 "민간인 사찰 수준의 개인정보 수집을 당당하게 언급하며 말을 듣지 않으면 처벌을 내려 통제하면 된다는 강압적이고 독재적인 보건복지부 장차관 태도에 분노하고 있다"며 "정말 국민을 생각한다면, 환자를 생각한다면, 그리고 전공의를 생각한다면, 지금이라도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의대 증원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점에서 재논의하라"고 촉구했다.
 
또 전공의가 국가의 노예는 아니라면서 △전문의 인력 기준과 의료 사고 처리 특례법 마련 △전공의 근로 시간 단축 및 수련 비용 지원 정책 우선 시행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정말 의사가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면 적어도 정부와 의료계 간 합의 하에 의사 인력을 추계해야 하며 이를 담당할 기구를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박 회장은 △주 80시간 이상 근무와 최저 임금 수준의 보수 △전문의를 값싼 전공의와 PA(진료보조인력)로 대체하는 병원 행태 △전공의 대상 폭력 사건 등을 정부가 외면해왔다고도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