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보, 지난해 순익 3024억원…"1946년 창사 이래 역대 최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4-02-13 17:16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롯데손해보험이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이 도입된 지난해 영업이익이 3973억원, 당기순이익 3024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사 측은 "1946년 대한화재해상보험으로 회사가 세워진 이래 최대의 연간 경영실적"이라며 "장기보장성보험의 성장을 통한 지속적인 보험계약마진(CSM) 확보와 보험계약의 질적 개선, 투자자산의 체질개선 등의 결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롯데손해보험의 보험영업이익은 4685억원으로, 장기보장성보험을 중심으로 한 안정적인 이익 창출능력을 증명했다.

  • 글자크기 설정
  • CSM 2조3966억원으로 1년만에 42.9%↑

  • 전사 손해율 1년만에 4.9%p 개선

사진롯데손해보험
[사진=롯데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이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이 도입된 지난해 영업이익이 3973억원, 당기순이익 3024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사 측은 "1946년 대한화재해상보험으로 회사가 세워진 이래 최대의 연간 경영실적"이라며 "장기보장성보험의 성장을 통한 지속적인 보험계약마진(CSM) 확보와 보험계약의 질적 개선, 투자자산의 체질개선 등의 결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롯데손해보험의 보험영업이익은 4685억원으로, 장기보장성보험을 중심으로 한 안정적인 이익 창출능력을 증명했다.

2022년 1조8,669억원이던 장기보장성보험 원수보험료는 지난해 2조1336억원으로 14.3% 늘었다. 전체 원수보험료에서 장기보장성보험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86.2%로 2022년 80.2%에서 6.0%포인트 높아졌다.

CSM의 성장세 역시 지속됐다. 장기보장성보험 판매의 성장을 바탕으로 지난해 말 기준 롯데손해보험의 CSM은 2조396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22년 말 CSM인 1조6774억원보다 42.9% 성장한 수치다.
 
손해율도 크게 개선됐다. 지난해 장기·일반·자동차보험 등을 합한 전사손해율은 81.6%로 2022년의 86.5%에 비해 4.9%포인트 개선됐다. 발생손해액을 경과보험료로 나눈 비율인 장기보험 경과손해율도 81.9%로 2022년 86.0%에 비해 4.1%포인트 낮아졌다.

특히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통해 인수 프로세스를 개선한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은 큰 폭으로 개선됐다. 롯데손해보험의 지난해 연간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2.0%로, 2022년의 87.8%에 비해 5.8%포인트 낮아졌다. 

회사 관계자는 “창사 이래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은 내재가치 중심 경영의 체질 개선 성과가 다시 한번 증명된 것”이라며 “보험계약과 투자자산의 질이 개선되고 안정적인 재무관리가 이어지는 등의 정성적 성과 역시 주목할 만 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