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범 얼마나 됐다고…개혁신당, 구태 답습 논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 기자·김지윤 수습 기자
입력 2024-02-14 02:0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4·10 총선을 두 달 남짓 앞둔 상태에서 제3지대가 꾸린 '빅텐트'가 구태 정치를 답습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개혁신당으로 합류한 이원욱 의원 등이 황보 의원 영입을 타진했다고 알려지면서 '구태 정치' 논란은 더 커지고 있다.

    개혁신당이 '선거 보조금'이라는 눈앞의 이득을 위해 여러 논란을 일으킨 황보 의원을 영입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문이다.

  • 글자크기 설정
  • 이준석, 김종인 영입 시사…與 탈당 황보승희 영입 타진도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제3지대 빅텐트를 구성하기 직전인 지난 9일 오전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와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제3지대 빅텐트를 구성하기 직전인 지난 9일 오전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와 함께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 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10 총선을 두 달 남짓 앞둔 상태에서 제3지대가 꾸린 '빅텐트'가 구태 정치를 답습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독자적인 색깔 없이 양대 정당만 비판 중인 데다 정치 일선에서 물러난 '올드보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영입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기 때문이다. 여러 의혹으로 불출마를 선언한 황보승희 의원을 영입하려는 모습 등도 보여 '선거보조금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부정적 시각도 받고 있다.

개혁신당은 13일 통합 후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신당의 방향을 밝혔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이 자리에서 "개혁신당은 정치 개혁과 사회 개혁의 양 갈래 측면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로지 일신의 사법적 리스크를 회피하는 것에 몰입해 제1야당의 엄중한 책임을 방기한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으로는 윤석열 정부를 상대할 수 없다"면서 "개혁신당이 가장 선명한 야당으로 우뚝 서서 대안 세력이 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김 전 비대위원장 영입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 공동대표는 최고위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관위원장에 김 비대위원장) 성함이 언급된 바 없다"면서도 "그렇지만 제가 말한 기준에 부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혁신당 공관위원장에 대해 "큰 틀에서 정무적 감각이 있고 정파적 이해를 조정할 수 있고, 4개 정파에서 신뢰받는 인물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전 비대위원장은 아주경제와 통화에서 "개혁신당 측에서 연락받은 적도 없고, (공관위원장 자리에) 관심도 없다"고 일축했다.

이처럼 이날 이 공동대표 발언과 개혁신당의 영입 시도 등 최근 행보로는 기존 거대 야당에서 이탈한 유권자 표심을 얻기는 어려울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조진만 덕성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제3지대는 중도층을 흡수해야 하는데 이 부분은 양대 정당과 다른 해결책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그런데 아직까지는 양대 정당 비판만 하고 있다. 이것만으로는 중도층, 유보층, 무당층 마음을 잡을 수 없다"고 단언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금 이 공동대표가 한 말 중에서 새로운 게 뭐가 있느냐"며 "결국 제1야당인 민주당 자리를 빼앗을 거고, 옛사람인 김 전 위원장을 모셔 오겠다는 게 전부 아니냐. 제3지대만의 색깔이 어디 있느냐"고 되물었다.

아울러 "그들이 기득권 정당이라고 규정한 우리와 다른 점을 설명해야지, 우리의 대안 세력이 되겠다고 선포하는 것이 새로운 정치냐"며 "결국 저 말은 기득권 정당을 물리치고 자신이 그 기득권을 차지하겠다는 것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개혁신당으로 합류한 이원욱 의원 등이 황보 의원 영입을 타진했다고 알려지면서 '구태 정치' 논란은 더 커지고 있다. 개혁신당이 '선거 보조금'이라는 눈앞의 이득을 위해 여러 논란을 일으킨 황보 의원을 영입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문이다. 황보 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과 동거인의 의원실 관용차·보좌관 사적 이용 의혹 등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현재 개혁신당 현역 의원은 이원욱·조응천·김종민·양향자 의원 등 4명이다. 여기에 황보 의원이 합류한다면 5명이 된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현역 의원 5명을 보유하거나 직전 국회의원 선거에서 2% 이상 지지율을 득표한 정당은 국고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신당인 개혁신당은 15일까지 현역 의원 5명을 확보해야 경상보조금으로 약 6억원을 받을 수 있다. 4명에 그친다면 선거보조금은 수천만 원에 불과할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