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인재' 싹부터 틔워 쓴다...KT 계약학과 첫 졸업생 만나보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하은 기자
입력 2024-02-12 15:29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대학원 연구실과 달리 비싼 그래픽처리장치(GPU) 장비를 개개인별로 지원해주기 때문에 연구에 좀 더 집중하고 빠른 성과를 낼 수 있었다.

    2개월가량 진행되는 인턴십 때 학생들은 KT가 진행하는 개발에 참여하고 KT 장비와 데이터를 다룰 기회도 얻는다.

    실제 김씨와 KT 담당들은 인턴십에서 이용했던 고가 장비인 GPU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석사과정에 참여한 학생들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부분 중 하나였다고 입을 모았다.

  • 글자크기 설정
  • '채용 전제 AI 계약학과' 개설 후 첫 성과

  • 등록금 해결·취업...두 마리 토끼 한 번에

  • GPU 고가 장비 마음껏 써 빠른 연구 결실

왼쪽부터 인재실 인재채용팀 문주선 차장 한양대 KT AI 응용학과 1기 김영진 졸업생 기술혁신부문 기술혁신팀 박인혜 차장 사진KT
왼쪽부터 KT 인재실 인재채용팀 문주선 차장, 한양대 KT AI 응용학과 1기 김영진 졸업생, KT 기술혁신부문 기술혁신팀 박인혜 차장. [사진=KT]
 
"대학원 연구실과 달리 비싼 그래픽처리장치(GPU) 장비를 개개인별로 지원해주기 때문에 연구에 좀 더 집중하고 빠른 성과를 낼 수 있었다. 등록금 지원, 채용 조건도 중요하지만 현장실습이 굉장히 큰 경험이자 자산이다."

KT가 인공지능(AI) 인재를 직접 키워내기 위해 도입한 'KT 계약학과' 1기 졸업생 김영진씨가 한 말이다. 

KT는 지난 6일 아주경제를 비롯한 취재진을 만나 그간 대학과 협업해 추진해 온 AI 전문 인재 육성 성과를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졸업생 대표로 김씨가 참석했고, 인재실 인재채용팀 문주선 차장과 기술혁신부문 기술혁신팀 박인혜 차장이 함께했다. 

KT는 미래 성장 엔진인 AI 기술력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맞춤형 AI 전문 인력 양성과 우수 인재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2022년 3월 한양대를 시작으로 한국과학기술원(KAIST), 포항공대 등과 손잡고 채용을 전제로 한 KT AI 석사과정을 운영 중이다. 미래 성장 사업분야에 필요한 인재 육성에 직접 나서 우수 인재를 조기 확보해 AI 인력난에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김씨 등 올해 한양대에서 2년간의 석사과정을 마친 1기 졸업생들은 KT 연구개발(R&D) 인재로 입사할 예정이다. 졸업생 중 최고 성적으로 졸업하는 김씨는 AI 분야에서 세계 최고 권위 학술대회인 'AAAI'에 1 저자로 참여한 논문이 채택되는 연구 성과도 얻었다.

김씨는 "직장을 다니며 대학원 진학을 고민할 때, 비싼 등록금과 재취업 문제에 대한 불안감이 컸다"며 "대학원 진학과 KT라는 좋은 기업에 취직할 수 있는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고 싶어 지원했다"고 말했다. 이어 "보통의 현장 실습은 메인 프로젝트 외에 문서 작업이나 자료 정리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KT 현장 실습은 직접 참여해서 프로젝트 관리와 개발을 어떻게 하는지 직접 확인해볼 수 있어 가장 인상 깊었다"고 설명했다.

AI 응용학과 석사과정은 2년간 운영되는 채용연계형 학과로 각 대학의 인공지능대학원 교수진들이 직접 참여한다. 자연어처리, 음성인식, 딥러닝, 비전 AI 등 교육과정으로 구성된 이론 교육부터 방학 기간에는 KT R&D 부서에서 인턴십도 참여할 수 있다.

석사과정 커리큘럼은 학교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을 따라가는 정도지만, 대신 방학에 진행되는 인턴십에서는 큰 차별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2개월가량 진행되는 인턴십 때 학생들은 KT가 진행하는 개발에 참여하고 KT 장비와 데이터를 다룰 기회도 얻는다.

실제 김씨와 KT 담당들은 인턴십에서 이용했던 고가 장비인 GPU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석사과정에 참여한 학생들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부분 중 하나였다고 입을 모았다. KT는 학생 개개인별 최신형 GPU 서버 이용권을 제공한다. 1인당 월 300만원을 지원받는 셈이다. GPU는 일반 대학원에서는 연구실당 한 개씩 있거나 여러 연구실이 공유해야 한다. 학생 입장에서는 원하는 시간과 자원을 할당받을 수 없어 원하는 시간에 연구 결과를 내기 어려운 셈이다. 그래서 연구 학생들에게 가장 목마른 장비로 꼽히기도 한다.

KT는 지난 2년간 한양대, KAIST, 포항공대 각 10명씩 총 정원 30명 규모로 선발했다. GPU 장비, 등록금, 멘토링 등 계약학과 학생에 연간 50억원대 비용을 들였다. 작은 규모는 아니지만, 미래 먹거리 사업인 AI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투자인 만큼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KT는 앞으로 석사과정뿐만 아니라 학사과정 모집도 고려하고 있다. 각 산업군 영역 간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만큼, 이공계 전공자부터 심리학과, 경제학과, 국어국문학과 등 다양한 전공자들을 선발한다는 계획이다. KT는 오는 20일까지 2024년도 가을학기 KT 계약학과 신입생도 모집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