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진격 임박한 라파…공습에 44명 사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4-02-11 09:16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이스라엘 지상군 진격이 예고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최남단 국경도시 라파에 연일 이스라엘군의 폭격이 떨어지고 있다.

    AP 통신에 따르면 140만명에 이르는 주민과 피란민이 몰려 있는 라파에선 이날 하루 사이에만 최소 44명이 이스라엘군의 폭격에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전날 라파를 겨낭한 '대규모 군사작전'을 예고하며 피란민 소개 대책을 세울 것을 군에 지시했고, 몇시간 뒤 라파 시내 주택 세 곳이 공습을 당했다.

  • 글자크기 설정
  • 네타냐후, 대규모 군사작전 예고...연일 폭격

10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라파를 겨냥한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부상한 팔레스타인인 사진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라파를 겨냥한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부상한 팔레스타인인. [사진=연합뉴스]
 
이스라엘 지상군 진격이 예고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최남단 국경도시 라파에 연일 이스라엘군의 폭격이 떨어지고 있다.
 
10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140만명에 이르는 주민과 피란민이 몰려 있는 라파에선 이날 하루 사이에만 최소 44명이 이스라엘군의 폭격에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전날 라파를 겨낭한 '대규모 군사작전'을 예고하며 피란민 소개 대책을 세울 것을 군에 지시했고, 몇시간 뒤 라파 시내 주택 세 곳이 공습을 당했다.
 
심야에 진행된 이 공습으로 3개 가족 구성원 28명이 숨졌고, 이중 10명은 미성년자였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사망자 중에는 생후 3개월 된 아기도 있었다고 전해진다. 라파 지방자치당국 수장 아흐메드 알수피는 10일 오후에도 한 주택이 추가로 공습을 당해 어린이 3명을 포함, 최소 11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라파시 당국자들은 이밖에도 두 차례 더 폭격이 이뤄져 현지 경찰당국 고위직 3명과 경찰관 2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은 라파가 지난해 10월 7일 자국을 기습공격해 1200명을 살해하고 253명을 납치해 인질로 삼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마지막 요새라고 주장한다. 지난 4개월간의 전투로 하마스 24개 대대 대부분을 소탕했지만, 라파에 숨어있는 4개 대대를 마저 무너뜨리지 않고는 전쟁을 멈출 수 없다는 게 이스라엘의 입장이다.
 
현재 라파에는 가자지구 230만 인구의 절반 이상이 밀집해 있다. 전쟁 이전까지만 해도 28만명이 사는 소도시였다, 그러나 가자지구 북부와 중부가 전쟁으로 쑥대밭이 되자 이스라엘군이 '안전지대'로 선언한 라파로 100만명이 넘는 피란민이 몰려들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