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 진짜 '용인 푸씨' 됐다...명예시민 인정 받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윤영 수습기자
입력 2024-02-08 17:15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용인 푸씨' 푸바오가 용인시 공식 '특례명예시민증서'를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대나무로 만들어진 멋진 증서 수여받으며 자랑스러운 용인특례시 공식 푸씨가 된 푸바오"라는 글과 함께 푸바오 '할부지'로 알려진 강철원·송영관 사육사가 특례명예시민증서를 들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전 국민에게 행복감을 안겨 준 공로를 인정하고, 용인특례시와 맺은 인연을 소중히 간직하고자 이 증서를 드린다"는 글이 적혀 있다.

  • 글자크기 설정
  • 용인특례시와 맺은 인연 간직하고자 증서 수여

  • 후이바오·루이바오 '아기주민등록증' 나와

강철원 송영관 사육사가 푸바오의 증서를 들고 있다 사진에버랜드 SNS
강철원·송영관 사육사가 푸바오의 특례명예시민증서를 들고 있다. [사진=에버랜드 SNS]

'용인 푸씨' 푸바오가 용인시 공식 '특례명예시민증서'를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7일 에버랜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푸바오, 용인시 '명예시민' 되다. 대나무로 만들어진 멋진 증서 수여받으며 자랑스러운 용인특례시 공식 푸씨가 된 푸바오"라는 글과 함께 푸바오 '할부지'로 알려진 강철원·송영관 사육사가 특례명예시민증서를 들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대나무로 만들어진 증서에는 "2020년 7월에 용인에서 태어난 '용인 푸씨' 슈퍼스타 푸바오. 전 국민에게 행복감을 안겨 준 공로를 인정하고, 용인특례시와 맺은 인연을 소중히 간직하고자 이 증서를 드린다"는 글이 적혀 있다. 
 
쌍둥이 판다의 아기주민등록증 사진에버랜드 SNS
후이바오와 루이바오의 '아기주민등록증' [사진=에버랜드 SNS]

푸바오의 동생 '후이바오'와 '루이바오'에게도 '아기주민등록증'이 나왔다. 아기주민등록증에는 두 쌍둥이 판다의 생년월일과 거주지가 적혀 있다.

누리꾼들은 "용인 푸씨 장하다. 명예시민된 걸 축하해", "대한민국 영원한 첫째 아기판다 푸바오, 언제나 응원해", "진정한 용인시민이 됐구나. 판생을 응원해", 아기주민등록증이라니... 귀엽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6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푸바오는 '푸린세스', '용인 푸씨', '푸뚠뚠' 등의 애칭으로 불리며 한국 관람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한편 푸바오는 중국의 멸종위기종보전협약(CITES)에 따라 만 4세가 되기 전에 중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귀국 날짜는 올해 4월 초로 정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