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검사독재 있다면 이재명 감옥 있을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4-02-07 13:27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사 독재' 청산 주장에 대해 "검사 독재가 있다면 이 대표는 지금 감옥에 있을 것"이라고 받아쳤다.

    그분들이 사회를 이끌어나가는 것을 특권 세력이 막고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그런 점이 청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최근 민주당의 준연동형 비례제 유지 입장에 대해 "이 대표의 안타까운 점은 거짓말을 많이 한다는 것"이라며 "그런 점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 글자크기 설정
  • "운동권 세력, 좋은 정치 등장 막고 있어"

  • "李, 거짓말하고 부끄러워 않는 게 충격적"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에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에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사 독재' 청산 주장에 대해 "검사 독재가 있다면 이 대표는 지금 감옥에 있을 것"이라고 받아쳤다.
 
한 위원장은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검사 독재라는 말은 검사를 사칭한 분이 말씀하시니까 코미디라고 생각한다"며 ”검사 독재면 이 대표가 길거리에 다닐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민주화 운동은 몇몇 사람의 공이 아니라 대한민국 모든 시민의 공이다. 그 공을 발췌해서 수십년째 우려먹는 사람들을 비판하는 것"이라며 "그분들이 좋은 정치의 등장을 꽉꽉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분들이 수십년째 기득권과 정치를 장악하고 있는 것이 대한민국에 도움이 되는가. 386이 686이 됐는데, 그 정도면 충분하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정치적인 공방과 날선 공방은 얼마든지 가능하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사회 시스템을 무너뜨리는 자해적인 공방이 진행되면 안 된다"며 "얼마 전 이 대표 피습과 관련해 (민주당이) 경찰을 집중적으로 공격했는데, 다음 공약은 검찰에 이어 경찰을 없애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이어 "유능하고 준비된 분들이 대한민국에 많이 있다. 그분들이 사회를 이끌어나가는 것을 특권 세력이 막고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그런 점이 청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최근 민주당의 준연동형 비례제 유지 입장에 대해 "이 대표의 안타까운 점은 거짓말을 많이 한다는 것"이라며 "그런 점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연동형 비례제 폐지를 대공약이라고 내세웠는데, 본인의 정치 공학만 달라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