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던 금융자산 2조원 주인 찾았다···보험금 가장 많이 찾아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성준 기자
입력 2024-01-16 13:5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금융위, 지난해 숨은자산찾기 캠페인 결과 발표

서울 종로구 금융위원회 사진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주인에게 돌아가지 못한 2조원 규모의 숨은 자산이 소비자에게 되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1월 13일부터 12월 22일까지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 결과, 숨은 자산 17조9000억원 중 약 2조원이 금융소비자에게 환급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에는 은행, 보험사, 증권사, 카드사, 저축은행, 상호금융권 등 모든 금융권이 참여했다. 상품으로는 △예·적금 △보험금 △카드포인트 이외에 증권계좌에 남아있는 투자자 예탁금도 캠페인 대상으로 포함됐다.

캠페인 중 소비자가 찾아간 금융자산은 2조378억원(192만개 계좌)으로, 전년 캠페인 실적(1조4973억원)보다 36.1% 많았다. 금융자산 유형별로는 보험금이 9809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예·적금 5829억원, 증권 3595억원, 카드포인트 1131억원 순이었다. 이번에 새로 추가된 투자자 예탁금도 3518억원에 달했다.

금융소비자들이 숨은 금융자산을 찾는 방식에도 변화가 있었다. 금융회사 영업점을 직접 방문하거나 고객센터에 연락해 환급을 받던 과거와는 달리, 인터넷이나 모바일로 숨은 금융자산을 조회하고 환급받는 비중이 크게 늘어났다. 비대면 방식으로 숨은 금융자산을 환급받은 비중은 63%로, 인터넷 △1조85억원 △모바일 2752억원이었다. 대면 방식으로 환급받은 비중은 37.0%(7541억원) 수준이었다.

연령별 숨은 금융자산 환급 현황을 살펴보면 60대 이상이 49.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20·30대 연령층의 환급 비중은 각각 3.4%, 8.0%로 낮게 나타났다. 금융소비자는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캠페인 기간 이후에도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인터넷 또는 휴대폰을 통해 잠자고 있는 금융자산을 언제든지 조회·환급받을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