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부가세 안 내는' 사업자, 내달 13일까지 수입액 신고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면수 기자
입력 2024-01-16 12: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  국세청
[사진 = 국세청]

지난해 부가가치세 면세 사업을 한 개인사업자는 내달 13일까지 업종별 수입금액 등 사업장 현황을 신고해야 한다.
 
신고 대상은 주택임대사업자와 병의원, 학원, 농·축·수산물 도소매업 등에 종사하는 면세사업자 152만명이다.
 
국세청은 오는 18일부터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사업장 현황 신고 안내문'을 모바일로 발송한다고 16일 밝혔다.
 
국세청에 따르면 사업장 현황 신고는 세무서를 방문하지 않고 홈택스나 자동응답시스템(ARS) 전화로 할 수 있다. 홈택스에서는 전자세금계산서, 신용카드 매출내역 등 신고 도움 자료도 제공된다.
 
올해부터 골프장 경기보조자(캐디) 수입금액 미리채움 서비스가 제공된다.
 
지난해 수입금액이 없는 납세자는 ARS 전화 한 통으로 신고할 수 있는 ARS 무실적 신고 시스템도 도입됐다.
 
국세청 관계자는 “주택임대 사업자의 경우 주택임대소득이 과세되는 고가 주택 기준이 기준시가 9억원 초과에서 12억원 초과로 상향되는 등 세법 개정으로 관련 기준이 변경된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의료업·수의업·약사업 사업자가 신고 기한까지 수입금액을 신고하지 않거나 적게 신고하면 불성실 가산세가 부과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