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의힘과 협력할 것"…한동훈 "국민 위한 정치 공통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12-29 17: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이태원참사특별법·전세사기특별법' 협력 요청도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231229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국민의힘과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하며 '이태원 참사 특별법'과 '전세사기특별법'의 국회 본회의 통과에 힘을 써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오후 4시께 진행된 이 대표와 한 비대위원장의 회동은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의 사회로 진행됐다. 국민의힘에선 장동혁 신임 사무총장과 박정하 수석대변인, 김형동 비서실장이 참석했다. 민주당에선 조정식 사무총장과 천준호 비서실장이 함께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이 대표에게 "제가 비대위원장으로서 국민의힘을 이끌게 되고 처음 뵙는 것 같다"며 "여당과 야당을 이끄는 대표로서 다른 점도 많이 있겠지만,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한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도 한 비대위원장의 취임을 축하하며 "일국의 집권 여당을 대표하는 비대위원장으로서 큰 포부도 있을 것"이라며 "국민의힘이 하고자 하는 일에 민주당이 언제든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이태원 참사 특별법'과 '전세사기특별법' 국회 본회의 통과에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국회 민주당 대표실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국회 민주당 대표실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와 한 비대위원장의 인사말이 끝나고 회동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회동 이후 한 비대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양당을 이끄는 사람으로서 국민에게 도움이 되고 상생에 도움이 되는 정치를 효율적인 정치를 하자는 말씀을 분위기 좋게 나눴다"고 전했다.

이 대표가 국회 통과 협력을 요청한 '이태원 참사 특별법'과 '전세사기특별법'에 대해선 "서로 간에 진행되는 민생 관련 법안들이 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 우리가 마음을 터놓고 효율적으로 신속하게 논의를 하자는 얘기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국회를 통과한 이른바 '쌍특검법(김건희 여사·대장동 50억클럽 특별검사법)'에 대해선 "오늘부터 (비대위원장) 임기를 시작했으니 국민과 민생에 도움이 되는 의정 활동을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구체적인 얘기가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무용한 힘겨루기와 감정 싸움은 하지 말자고 했다"고 부연했다. 

다만 해당 특검법을 두고 "총선을 뒤엎고 국민들의 선택권을 침해하겠다는 명백한 악법이다. 그 법에 대한 거부권(재의요구권)은 국민을 위해서 당연한 것"이라며 "그 뒤에 절차나 대응은 당에서 잘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앞으로도 이 같은 만남이 자주 있을지는 모르지만, (오늘은) 덕담을 주로 나눴다"며 "이태원특별법과 선거 제도와 관련해 조속하게 처리하자는 내용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특검법과 관련해 새로운 얘기가 있었냐는 물음에 "비공개에선 나오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날 비대위원장으로서 임기를 시작한 한 비대위원장은 이 대표를 만나기 전 김진표 국회의장과 한오섭 대통령실 정무수석을 예방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