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편안함에 이르길"…故이선균 마지막 길 전혜진 및 배우들 비통함 속 배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3-12-29 15:2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미지 확대
Next
  • 1 / 16
  •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배우 고 이선균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배우 고 이선균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배우 이선균이 29일 가족과 동료 배우들의 배웅 속에 영원한 안식에 들었다. 향년 48세.

    이씨의 발인식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서울 종로구 연건동에 위치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발인은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다. 아내인 배우 전혜진(47)과 이씨의 형, 누나 등 유족들은 안타까움 속에 고인에게 작별 인사를 건넸다. 

    발인식이 끝난 뒤 중학생인 큰아들이 이씨의 영정사진을 들고 장례식장을 나섰다. 영정 속 고인은 환하게 웃는 얼굴이었다. 눈물을 흘리며 그 뒤를 따르던 전씨는 작은 아들의 어깨를 감싸고 감정을 추슬렀다.

    이선균 생전 그와 친분이 두터웠던 선후배 동료들도 함께했다. 영화 '끝까지 간다'에서 호흡을 맞춘 조진웅과 '아내의 모든 것'에 같이 출연한 류승룡은 운구 행렬을 따랐다. '기생충'을 제작한 봉준호 감독과 배우 정우성, 설경구, 유해진, 이성민, 공효진, 박성웅 등도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이씨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 입구 벽은 장례 기간 팬들이 남긴 메모로 가득 찼다. 팬들은 "굿바이 나의 아저씨", "훌륭한 배우였고 안타깝습니다", "당신이 노력과 진심을 다 쏟아 만들어주신 작품들이 수없는 사람을 구해줬어요"라는 메모로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씨의 유해는 수원시연화장에서 화장을 거쳐 경기 광주시에 있는 삼성엘리시움에 봉안된다.

    이씨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과를 졸업한 후 2001년 뮤지컬 '록키호러쇼'로 연예계에 첫발을 내디뎌 24년간 배우 생활을 했다. 드라마 '하얀거탑', '커피프린스 1호점', '파스타', '나의 아저씨'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성장했다. 2020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거머쥔 영화 '기생충'으로 세계적 스타로 발돋움했다.

    그는 지난 10월 마약류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 대상에 올라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이씨는 "(받은 약이) 마약인 줄 몰랐다"면서 혐의를 부인했고, 마약류 정밀감정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씨는 3차 경찰 조사 3일 뒤인 지난 27일 서울 성북구 와룡동 인근 본인의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숨지기 전 아내와 소속사에 짧은 글 형식의 유서를 남겼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