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인 생활은 끝났다"…전북 정치권, 총선 앞두고 '올드보이 귀환' 시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주=김한호 기자
입력 2023-12-29 14: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정동영·유성엽·이춘석·이강래, 내년 총선 출마…비판적 시각 딛고 '권토중래'할 지 관심

왼쪽부터 정동영·유성엽·이춘석·이강래 전 의원사진각 의원 블로그
왼쪽부터 정동영·유성엽·이춘석·이강래 전 의원[사진=각 의원 블로그]
한때 전북 정치를 좌지우지했던 인사들이 속속 내년 총선에 뛰어들고 있다.

이른바 ‘올드보이’라 불리는 이들은 일각에서의 따가운 시선에도 전북 정치력의 복원을 내세우며 벌써부터 표밭 다지기에 나서, 4년에서 8년 간의 야인 생활을 끝내고 권토중래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내년 총선에서 전주병 출마에 대한 설왕설래가 오갔던 정동영 전 의원은 내년 1월 2일 출마를 공식화한다.

정 전 의원은 지난 6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전주시민들이 원하면 출마하겠다면서도 전북 도내 언론사가 실시하는 입후보 예정자들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고 출마하겠다”는 신중론을 피력한 바 있다.

하지만 뉴스1 전북취재본부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24.8%의 지지율로 현역인 김성주 의원(30.0%)과의 격차가 5.2%p 밖에 나지 않음에 따라 출마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 의원과 같이 기자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간담회가 출마선언”이라고 단호하게 말한 유성엽 전 의원은 예비후보 등록 첫 날에 등록을 마쳤다.

유 전 의원은 정읍에 천막 캠프를 마련했고, 지난 27일에는 인천∼호남∼경남으로 향하는 ‘L자형 고속철도’ 건설을 첫 번째 대표 공약으로 내놨다.

지난 13일 익산갑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춘석 전 의원은 같은 달 18일 예비후보 등록 등을 통해 여의로의 귀환에 총력을 쏟고 있다.

이 전 의원은 역시 뉴스1 전북취재본부의 여론조사에서 현역인 김수흥 의원과의 격차가 10.5%p에 이르자, “생각보다 격차가 많이 났다. 예방주사를 맞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21대 민주당 후보경선에서는 패배는 전혀 생각하지 않았고, 막상 떨어지고 보니 경선에서 패배할만 했다는 것을 알았다”며 “내년 경선은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강래 전 의원도 일찌감치 남원·임실·순창 선거구에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이 전 의원은 제20대와 제21대에서 연거푸 고배를 마신 만큼, 이번에는 기필코 승리를 쟁취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이밖에 김춘진 전 의원도 김제·부안 출마가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문제는 3선 이상의 중진 의원들이 내년 총선에 또다시 출마하는 것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만만치 않다는 점이다.

여기에 현역 의원과 또다른 예비후보의 날선 비판도 이들이 넘어야 할 산이다.

반면 새만금 예산 삭감, 국회의원 의석수 축소 우려 등 갈수록 힘을 발휘하지 못하는 전북 정치력을 복원하기 위해서는 중진들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이에 못지 않은 실정이다.

유성엽 전 의원은 기자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중진과 초선과의 조화가 있어야만 전북이 발전할 수 있다고 본다”며 “허약해진 전북 정치력을 되살려내기 위해 중진으로서 역할을 자임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긍정과 부정이 교차하는 여론 사이에서 이들의 국회 재입성 여부는 앞으로의 총선 정국에서 전북 정치권이 ‘뜨거운 감자’가 될 전망이다.

한편 뉴스1 전북취재본부 여론조사는 전문기관인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12월 8일부터 16일까지 각 선거구별 2일씩 나눠 ARS 여론조사(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성, 연령대, 지역별 비례할당 무작위 추출)로 진행했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