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6개월간 1100여곳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도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선훈 기자
입력 2023-12-29 09: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소상공인연합회와 손잡고 6개월간 강릉·부산·창원 등 7개 지역에서 1100여곳 이상의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을 지원·육성했다고 29일 밝혔다.

네이버와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6월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성장을 위한 홍보지원, 소상공인에게 유익한 정보 제공 등 다양한 협력을 골자로 하는 '소상공인과의 상생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양측은 강릉, 부산, 창원 등 7개 지역에서 성장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디지털 전환을 돕기 위해 '네이버 스마트플레이스'에 소상공인 정보등록을 돕는 한편, 네이버 '요즘여기' 판의 '소상공인 함께가게' 카테고리를 통해 소상공인 홍보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6월 강릉단오제는 산불 피해로 지역 내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네이버 스마트플레이스, 쇼핑라이브 등 다양한 서비스를 활용한 네이버의 홍보 지원 덕에 방문객 수가 전년 대비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6일부터 1주일간은 전남 순천 지역의 소상공인들을 소개하고 있다. 순천의 일출 명소, 숨은 동네 맛집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네이버는 지난 11월 소상공인연합회, 우리금융그룹과 함께 '우리동네 선한 가게' 지원 사업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한편, 2023 대한민국 소상공인대회에 참여해 '프로젝트 꽃' 오프라인 부스를 운영하기도 했다. 

네이버는 7년째 프로젝트 꽃을 통해 소상공인과 창작자들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으며, 특히 클라우드, AI, 빅데이터 등의 기술 리터러시를 높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지난 9월에 발간한 '디지털 생태계 리포트 2023'에 따르면 네이버가 지원한 소상공인 대상의 수수료·성장포인트의 누적 지원금액은 1060억원을 넘었으며, 네이버페이를 통한 빠른정산의 누적 지급액은 24조7000억원을 돌파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