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소비자물가 3.6% 올라…생활물가 3.9% 상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3-12-29 08: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21일 서울 용산구 이마트 용산점에서 시민들이 설날 선물 세트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21일 서울 용산구 이마트 용산점에서 시민들이 설날 선물 세트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2월까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대를 나타내면서 올해 소비자물가가 지난해보다 3.6%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12월 및 연간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올해 소비자물가 지수는 111.59(2020년=100)로 지난해보다 3.6% 상승했다.

지난해 5.1%보다는 둔화했지만, 2021년 2.5%와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 코로나19 이전에는 2016∼2018년 연속 1%대, 2019년 0.4% 등을 나타낸 바 있다. 

올해 1월 5%대였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3월 4%대, 4월 3%대로 떨어졌고 6월 2%대로 내려왔다. 하지만 먹거리 물가가 크게 오르며 8월 3%대로 반등했고 12월까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지난해보다 4.0%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방식의 근원물가 지표인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3.4% 올랐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가까운 생활물가지수 상승률은 3.9%를 기록했다. 신선과실(9.7%) 등이 크게 올라 신선식품 지수는 전년보다 6.8% 뛰었다.

12월 물가는 전년동월 대비 3.2% 올랐다. 5개월째 3%대 물가상승률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