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못 내려놔" 광역버스 민폐녀 논란...결국 남자승객 앉지 못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12-29 07: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또 다른 광역버스 민폐녀가 등장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새로운 광역버스 민폐녀'라는 제목으로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글을 작성한 A씨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23일 오후 6시 20분쯤 잠실광역환승센터에서 경기도로 향하는 광역버스에서 일어났다.

광역버스는 입석이 되지 않아 좌석수만큼 승객을 태우는데 한 남성 승객이 자리에 앉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그 이유는 한 여성이 자신의 옆좌석에 짐을 올려두고 치우지 않았기 때문.

남성 승객과 버스기사가 짐을 치워달라고 요구했으나 이 여성은 짐이 많다며 이를 거부했다. 

버스기사가 "짐을 치우지 않을 거면 버스에서 내려달라"고 강경하게 나갔으나 오히려 이 여성은 "사람을 받지 말아야지 자리가 없으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적반하장의 모습에 이를 휴대전화에 담던 승객까지 나섰으나 이 여성은 "물건이 무거운데" "아니 자리가 없으면 사람을 덜 태워야죠"라며 계속 거부했다.

이에 버스기사가 짐을 치우려 하자 이 여성은 "제 물건이니까 만지지 마세요"라고 경고하며 어딘가로 전화를 걸었고, 누군가와 한참을 대화한 여성은 "경찰에 신고해도 돼요?"라고 말했다. 

결국 폭발한 다른 손님들은 "택시 타세요. 미친X 아냐" "아가씨 때문에 다 피해 보고 있잖아요" 등 항의를 했으나 이 여성은 끝까지 치우지 않았다. 
 
끝내 자리에 앉지 못한 이 ​​남성은 버스 계단에 앉아 목적지까지 간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