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추락' 주한미군 F-16 조종사 구조…"건강 상태 양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상현 수습기자
입력 2023-12-11 16:2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미 당국, 구체적 사고 경위 조사 중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디펜스Vigilant Defence가 시작된 30일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서 F-16 전투기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디펜스'(Vigilant Defence)가 시작된 지난달 30일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서 F-16 전투기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훈련 중 전북 군산 인근 서해에서 추락한 주한미군 F-16 전투기 조종사가 우리 군에 의해 구조됐다. 
 
11일 한·미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3분께 주한 미 제7공군 제8전투비행단 소속 F-16 전투기가 정기 훈련을 위해 군산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기내 비상사태(in-flight emergency)에 빠졌다.
 
조종사는 비상 탈출에 성공한 뒤 한국 해군과 해경에게 구조돼 군산 공군기지로 이송됐다. 군산 공군기지는 한국 공군과 주한 미7공군이 함께 사용한다.
 
제8전투비행단 단장 매슈 C. 게트케 대령은 “우리 조종사가 동맹국인 한국에 의해 안전하게 구조됐다”며 “조종사의 현재 건강상태가 양호하다는 것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미 당국은 이번 추락사고의 구체적인 경위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8전투비행단은 “기내 비상사태의 원인을 아직 정확하게 파악하진 못했다”며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