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봉투 의혹' 송영길, 13시간 조사...조사 내내 진술 거부권 행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3-12-09 09: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눈 질끈 감은 송영길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대표가 8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답변을 하던 송 전 대표가 유튜버들의 구호 및 소음이 커지자 답변을 멈추고 잠시 눈을 감고 있다
    송 전 대표는 2021년 4월 무소속 윤관석 의원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민주당 의원들에게 300만원씩 든 돈봉투를 하는 과정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2023128
    superdoo82ynacokr2023-12-08 090931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대표가 지난 8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8일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약 13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와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최재훈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9시께 송 전 대표를 정당법·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송 전 대표는 묵비권 행사를 예고한 대로 조사 내내 대부분 질문에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송 전 대표는 검찰청사로 들어가기 전 기자회견을 통해 "검사 앞에 가서 아무리 억울한 점을 해명해 보아야 실효성이 없다. 판사 앞에 가서 하겠다"며 진술 거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송 전 대표는 약 13시간이 지난 전날 오후 10시 7분께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와 "의원들 소환한다고 언론플레이하며 총선까지 가면서 민주당 이미지를 안 좋게 만들려는 의도가 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직선거법도 6개월이 끝나면 공소시효가 종료되는데 전당대회는 훨씬 비난 가능성이 작고 자율성이 보장된 당내 잔치"라며 "이를 가지고 특수부가 수사하는 것은 헌정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특수부 수사는 후퇴가 없다. B가 안 되면 C라도 잡아서 구속영장을 청구하거나 기소하려는 것이 관행"이라며 "애초에 이 사건을 공공수사부나 형사부에 맡겼다면 충분히 진술해서 종결 처분을 기대할 수가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송 전 대표는 앞으로의 검찰 조사에서도 진술을 거부하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검찰이 정치적 수사를 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이날 검찰은 200쪽 분량의 질문지를 준비해 외곽 후원조직인 '평화와 먹고사는문제 연구소'(먹사연)를 통한 불법 정치자금 조달 의혹, 당내 돈봉투 살포 의혹 순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이런것들이 있으니 민주세력이 다 욕얻어 먹어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까라 마이싱
    이인간 정말로 재섭서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