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성 김 前 대사 자문 위촉…"국제정세 대응력 향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혜란 기자
입력 2023-12-08 15: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현대자동차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맡고 있는 성 김 전(前) 주인도네시아 미국 대사를 자문역으로 위촉한다.

8일 현대차는 김 전 대사가 미국 국무부 은퇴 후 내년 1월부터 회사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사는 현대차 자문역을 맡아 현대차그룹의 해외 시장 전략과 글로벌 통상·정책 대응 전략, 대외 네트워킹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지정학적 갈등에 따른 경제 블록화, 기후·환경·에너지 이슈 등 불확실한 대외환경 속에서 김 전 대사의 합류가 신시장 진출 모색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 대응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김 전 대사가 오랜 공직 생활로 쌓은 커뮤니케이션 방식이 현대차그룹의 대외 네트워킹 역량을 한단계 높일 것으로 기대했다.

동아시아·한반도 정세 최고 전문가로 이름난 김 전 대사는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검사로 공직 활동을 시작해 1988년 외교관으로 이직했다.

그는 홍콩을 시작으로 일본, 말레이시아에서 근무했고, 2006년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 2008년 6자회담 수석대표 겸 대북 특사로 활동하며 '한국통'으로 입지를 다졌다

김 전 대사는 2011년 주한 미국대사로 부임할 당시 한미 수교 이후 첫 한국계 대사로 주목받았고, 임기 중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을 마무리했다.

이어 2014년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겸 한일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로 활동했고, 2016년부터 주필리핀 미국대사를 맡아 2018년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측 실무회담 대표단을 이끌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가 인도네시아 공장과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 태국 현지법인 등을 통해 아세안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는 만큼 해당 지역 주재 경험이 있는 김 전 대사의 자문역할은 현지 시장 진출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사진=현대차]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사진=현대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