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드레드벤처스·SK네트웍스·소프트뱅크벤처스, 글로벌 AI 포럼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3-12-08 11: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AI WAVE 2023'…AI 중심 미래 산업, 투자 인사이트 공유의 장 마련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사장이 AI 투자 및 협력을 통해 사업형 투자회사로 변화하는 SK네트웍스의 방향성을 설명하고 있다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사장이 AI 투자 및 협력을 통해 사업형 투자회사로 변화하는 SK네트웍스의 방향성을 설명하고 있다.[사진=SK네트웍스]

SK네트웍스는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웨이브힐에서 개최한 'AI WAVE 2023'이 성료했다고 8일 밝혔다.

SK네트웍스와 글로벌 투자 영역에서 깊이 있는 협력관계를 맺어온 킨드레드벤처스가 주관하고, SK네트웍스와 소프트뱅크벤처스(SoftBank Ventures Asia)의 공동 협력 하에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외 스타트업 및 투자사 등 업계 관계자 150여 명과 AI 분야의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지난 7일 오후에 열린 AI WAVE 2023에서는 AI 분야 트렌드 및 투자 전략을 소개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또한 대화형 검색 엔진 개발 스타트업 '퍼플렉시티(Perplexity)', 생성형 비디오 AI SaaS 기업 '아워원(HourOne)' 등 글로벌 기술 스타트업의 기업설명회(IR) 자리도 마련됐다.
 
포럼 주최자로서 기조 발표 연단에 선 스티브 장(Steve Jang) 킨드레드벤처스 대표는 "AI로 소비자 인터넷(Consumer Internet), 모바일 컴퓨팅(Mobile Computing), 슈퍼 컴퓨터(Supercomputers)의 미래를 만드는 모습을 살펴보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행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후 스티브 장의 주도 아래 킨드레드벤처스, SK네트웍스, 소프트뱅크벤처스 주최 3사가 함께 소통형 방식으로 AI 시장 전망∙트렌드∙전략 등 자유롭게 대화하는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는 향후 AI 트렌드에 대해 "AI 기술은 더욱 사용자 맞춤 방식(customize)으로 진화할 것"이라며 "각 분야의 강점을 지닌 전문가들과 AI의 결합으로 혁신을 만들어내는 창업자들이 많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사장은 AI 분야 파트너십 및 투자와 연계한 회사의 변화를 소개했다. 최 사장은 "AI가 산업 전반적인 변화를 이끌어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해당 기술을 사업에 접목시켜 비즈니스 모델 변화를 이끌고, 신규 성장 엔진 발굴로 연계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SK네트웍스는 '글로벌 혁신의 게이트 키퍼' 역할을 확대할 수 있도록 AI 등 미래 산업 관련 에코시스템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킨드레드벤처스와 SK네트웍스가 투자하고 있는 AI 기반 디바이스 및 소프트웨어 플랫폼 스타트업 휴메인(Humane)의 'AI 핀(AI Pin)' 영상 시연도 이뤄졌다. 휴메인의 공동창업자(Co-Founder)인 임란 초드리(Imran Chaudhri)가 독점 AI와 오픈 소스 AI 모델들을 접목한 손목시계 화면 크기의 AI 핀을 구동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손바닥을 근처에 갖다 대면 AI 핀에서 나오는 레이저를 통해 화면이 구동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 음성과 터치로 전화∙문자 사용 ▲ AI 기술을 적용한 이메일 요약 ▲ 영어와 스페인어 대화 실시간 번역 ▲ 음식인식 시 칼로리 정보 제공 등 다양한 기능에 현장 참석자들의 탄성이 이어졌다. 스마트폰 이후 차세대 개인 통신기기로서의 기대감이 한층 더 높아졌다는 평이다. 휴메인은 내년 초 미국 출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도 모색할 예정이다.
 
SK네트웍스는 미래 산업변화 방향을 투자 파트너들과 공유하고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이 같은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AI, 데이터 등을 통해 미래 성장 기반을 굳건히 하고 보유 사업의 혁신을 이끌 수 있도록 글로벌 투자 체계를 고도화하는 것은 물론, 회사의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 완성도를 높여 미래 비전에 대한 구성원과 주주 등 이해관계자와의 동감이 어우러진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AI를 비롯한 국제적인 기술투자를 대표하는 킨드레드벤처스, 소프트뱅크벤처스와 함께 우리나라에서 의미 있는 글로벌 포럼을 개최한 것에서 더 나아가 투자자들의 가치를 더할 수 있는 방법을 계속해서 만들 것"이라며 "사업형 투자회사로서 높은 경쟁력을 갖춘 투자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보유 사업의 혁신 속도를 높여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제고시키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