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소상공인·자영업자 성장이 최대 목표" 대기업에 상생 당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하은 기자
입력 2023-12-07 20:5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제도·정책으로 유도할 것"

윤석열 대통령 눈꽃 동행축제 개막행사 격려사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년 눈꽃 동행축제 개막행사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3127
    kaneynacokr2023-12-07 200453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12월 7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년 눈꽃 동행축제 개막행사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우리 경제와 안보의 근간이며 경제사회정책의 핵심적 타깃 역시 이분들"이라며 "제가 전 세계를 다니면서 매진하는 이유도 이들과 넓은 시장에서 같이 가서 뛰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년 눈꽃 동행축제 현장'에서 정부 정책의 주요 과제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성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의 국정기조와 정책의 핵심 타깃을 여기에 잡아서 우리의 경제와 안보에 근간을 튼튼히 하는 것이 나라의 지속가능성과 성장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견기업, 대기업 경영하시는 분들에게도 회사의 어떤 눈앞에 단기적인 이익보다도 장기적으로 협력업체들과의 이런 상생 성장에 더 힘을 쏟아달라고 계속 당부를 하고 있다"며 "국가가 여러 제도나 정책적으로도 그것을 유도하고 이끌어 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개막식 이후 DDP 실내외에 설치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부스를 찾아 다양한 제품을 구매하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특히 제주도에서 초콜릿을 가공, 생산하는 업체의 부스에 들러 시식하고 초콜릿을 사기도 했다. 이 업체 대표가 다섯 아이의 엄마라는 사실을 듣고 놀라움을 표한 윤 대통령은 기념 사진을 촬영하며 "우리 애국자시다"라고 말했다.

한편 눈꽃 동행축제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판로 개척과 매출 증대를 위해 정부, 지자체, 유통사, 향토기업 등이 함께 힘을 모아 오는 31일까지 개최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