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영웅' 이희완 보훈차관 "국가유공자·제복근무자 예우 확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12-07 11: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현장의 목소리 귀 기울일 것"

 
이희완 국가보훈부 차관 사진국가보훈부
이희완 국가보훈부 차관. [사진=국가보훈부]
 
이희완 신임 국가보훈부 차관은 7일 “국가유공자와 제복근무자를 존경하고 예우하는 보훈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취임 소감에서 “이번 차관 임명은 해군 소위 임관 이후 지난 23년간 국가안보 현장에서 역할을 한 저에게 국가유공자와 제복근무자, 국민을 위해 봉사하라는 특별한 소명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 차관은 “저에게 주어진 소명을 잘 수행하기 위해 국가유공자를 비롯한 보훈 가족 등 보훈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그분들의 요구와 눈높이에 맞는 보훈 정책을 개발하고 실행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말이 있는데, 대한민국의 역사가 곧 보훈의 역사”라며 “미래 대한민국의 주역인 청년, 학생들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일군 자랑스러운 역사를 기억하고 계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인선에서 해군본부 교육정책담당으로 복무하던 이희완 대령을 보훈부 차관으로 발탁했다.
 
이 차관은 제2연평해전 승전 주역이다.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 당시 참수리 357호 고속정 윤영하 정장이 전사하자 부정장으로서 25분간 교전을 지휘했다.
 
북한의 37㎜ 포탄을 맞아 오른쪽 다리를 잃는 극심한 고통을 겪으면서도 승조원들과 함께 치열한 사투를 벌여 승전을 이끌었다.
 
지난 1일 대령으로 진급해 해군본부 교육정책담당으로 복무했다.
 
통상 대령이 국방부 기준으로 과장급 직위를 맡는 만큼 그의 차관 발탁은 파격적인 인사로 받아들여진다.
 
이 차관은 지난 4월 윤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에 동행해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오찬에 참석했다. 이어 올해 6월 윤 대통령이 6·25전쟁 참전 유공자 어르신들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모시는 자리에도 초청됐다.
 
보훈부와는 지난해 말부터 순직 군경·소방관의 미성년 자녀에게 맞춤형 지원을 펼치는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을 함께한 인연이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