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콕스, 맞춤형 배터리셀 사업 진출···美 이오셀과 합작법인 설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3-12-07 11: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메디콕스
[사진=메디콕스]
 
메디콕스가 고객 맞춤형 배터리셀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메디콕스는 지난 5일(현지 시각) 미국 실리콘밸리 산호세에서 미국 배터리셀 회사 이오셀(EOCELL)과 '한국 내 합작법인 설립과 고객 맞춤형 배터리셀 설계 및 제조 설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합작법인의 주요 고객사는 배터리 양산 경험 및 자체 생산 역량이 필요한 신규 배터리 제조사 및 배터리 기술 내재화를 시도하는 이차전지 수요 업체 등이다. 고객사의 요구에 따라서 파우치와 각형 및 원통형 배터리셀, 흑연·실리콘 음극, 리튬인산철(LFP)·니켈코발트망간(NCM)·니켈코발트알루미늄(NC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 등 다양한 양극 솔루션 제공이 가능하다.

패트릭 그레이 이오셀 총괄사장은 "이번 메디콕스와의 합작법인 설립을 계기로 한국 내 이오셀 지사 설립과 실리콘밸리 산호세에 연구·개발(R&D) 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라며 "양사의 인력과 설비를 투입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미래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현경석 메디콕스 대표는 "초기에는 고객이 요청하는 스펙 맞춤형 배터리 소재 및 셀 설계를 위한 R&D 센터와 14메가와트시(MWh) 규모의 배터리셀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군수용 등 대용량 배터리셀을 생산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오셀은 세계적 수준의 배터리 전문팀을 갖춘 차세대 이차전지 배터리 기술 기업이다. 이오셀의 엔지니어들은 BMW, 폭스바겐, 아우디, 포르쉐, 다임러 등 유명 완성차 브랜드의 하이브리드(PHEV) 및 배터리 전기차(BEV) 배터리 설계 핵심 기술에 기여했다.

이차전지 배터리 기술 특허도 다수 보유 중이며, 노르웨이 배터리 회사 모로우배터리(Morrow Batteries)와 협력 계약을 맺고 한국에 파일럿 라인을 가동 중이다. 모로우배터리는 내년부터 이오셀 기술을 바탕으로 노르웨이에 42기가와트시(GWh) 용량의 기가팩토리를 운영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