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세청, 한화 세무조사…계열사거래 초점됐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태기원·안수교 기자
입력 2023-12-07 07: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장교동 한화빌딩 사진한화 건설부문
서울 중구 장교동에 위치한 한화빌딩 [사진=한화]
국세청이 한화그룹 지주사 (주)한화에 최근 세무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사정기관과 동종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요원들을 동원해 지난 9월 중순부터 수개월 일정으로 한화를 상대로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는 기업이 4~5년마다 받는 정기 세무조사 성격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는 2017년 서울국세청 조사4국에서 특별세무조사를 받은 바 있다. 당시 방산업체 한화테크윈이 동시 특별세무조사를 받으며 방산비리 관련성이 주목을 끈 바 있다.

한화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62조2783억원을 올렸다. 한화그룹에는 올해 9월 말 기준 국내 102개, 해외 759개 계열사가 소속돼 있다. 한화는 이들 계열사를 최상위에서 지배하고 있는 실질적 지주사다. 

김승연 회장과 특수관계인이 보통주 기준 43.56% 지분을 보유하며 그룹 전체를 지배하고 있다. 김승연 회장이 보통주 22.65% 지분을 가지고 있다. 장남인 김동관 부회장 4.91%, 차남인 김동원 한화생명 사장과 삼남인 김동선 한화갤러리아 부사장이 각각 2.14%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한화에너지와 북일학원도 각각 9.7%, 1.83%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한화 측은 세무조사 사실은 확인해주면서도 확대 해석은 경계하고 있다. 

한화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정기 세무조사로 조사 과정에서 특별한 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정기 세무조사라 하더라도 수백 개에 달하는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는 지주사를 대상으로 한 조사인 만큼 한화 또는 오너 일가와 계열사 간 부당 거래 사실 여부를 검증하는 데 초점을 맞췄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 지난해 별도기준 한화 매출 3조8799억원 중 계열사 등 특수관계자를 통해 거둬들인 매출은 4119억원에 달한다.

국세청이 지난해 이뤄진 한화 계열사 합병과 사업구조 개편 때 자금 흐름을 들여다봤을 것이라는 분석 역시 제기된다.

한화는 지난해 한화건설을 합병하고 건설부문으로 편입한 바 있다. 또 방산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분할 신설 회사인 한화방산에 이전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한화방산 주식 전부를 처분한 바 있다.

국세청은 올 들어 한화그룹 주요 계열사 등을 대상으로 잇따라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한화자산운용은 올 3월부터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았다. 또 현재 방산 분야 계열사인 한화시스템도 지난 10월부터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5월에는 한화그룹 방계기업인 한익스프레스가 서울청 조사4국에서 특별 세무조사를 받았다. 당시 업계에서는 한화그룹이 이 회사에 일감을 몰아줘 사익을 편취하도록 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공정위는 2020년 11월 한화솔루션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친누나 일가 회사인 한익스프레스를 부당 지원했다며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229억원을 부과한 바 있다. 지난 9월에는 이 과징금 부과 처분이 합당하다는 법원 판결이 나온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