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진짜?"···비트코인 산타랠리 타고 어디까지 튈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성준 기자
입력 2023-12-05 17: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5일 오전 4만2000달러선까지 '껑충'···20개월來 최고

  • 美 긴축 마무리 전망에 반감기·현물 ETF 기대감까지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비트코인 가격이 20개월 만에 4만2000달러를 돌파했다. 미국 중앙은행의 긴축 종료 신호가 감지되자 연말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자산시장이 상승하는 '산타랠리'가 나타나고 있다. 특히 가상자산 시장 내 반감기 도래,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승인 기대감 등까지 맞물리면서 내년 10만 달러까지 올라설 수 있다는 장밋빛 전망이 나온다.

5일 글로벌 코인 시황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중 4만2371달러까지 치솟으면서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비트코인이 4만2000달러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 4월 11일 이후 약 20개월 만이다.

가상자산 시장에 산타랠리가 찾아온 데에는 무엇보다 미국발(發) 긴축 기조가 마무리될 수 있다는 관측이 커지면서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지난 1일(현지시간) 섣부르게 금리 인하를 기대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같이 내놓은 "균형에 가깝다"라는 메시지가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인 신호로 읽히면서 시장 내 반응은 상반되게 나타났다.

내년 반감기가 찾아온다는 점도 상당한 호재로 읽힌다. 반감기란 비트코인의 채굴량이 줄어드는 것을 말한다. 비트코인은 지난 2009년 처음 만들어져 2012년, 2016년, 2020년까지 세 차례의 반감기를 맞았다. 비트코인 채굴량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만큼(공급 감소), 시장에 풀리는 물량도 줄어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과거 반감기 당시 비트코인 가격은 적게는 2~3배 수준에서, 많게는 수십배에 달하는 상승폭을 기록하기도 했다.

아울러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기대감도 적지 않다. 현재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10여 개의 현물 ETF 신청서를 검토하고 있으며, 업계는 내년 1월께 승인이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청한 곳들은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을 비롯해 그레이스케일, 아크인베스트 등이다. 온체인 데이터 분석업체 크립토퀀트는 현물 ETF를 신청한 자산운용사들이 운용 자산의 1%를 투자할 것으로 전망했는데, 추정되는 투자 규모만 1550억 달러(약 203조원)에 달한다.

상황이 이렇자 글로벌 금융그룹 스탠다드차타드(SC), 가상자산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등에서는 내년 연말께 비트코인 가격이 10만 달러에 달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내놓는다. 하지만 반대로 가상자산 시장의 오름세가 과도하다는 시선도 없지 않다. 글로벌 투자은행인 JP모건은 최근 보고서에서 "SEC(미국 증권거래위원회)가 비트코인 ETF를 승인한다고 해도 시장 내 새로운 자금이 유입될 가능성은 적다"며 "ETF 승인 직후 차익 실현을 위해 자금이 빠져나갈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