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공룡' 스포티파이 직원 약 17% 줄인다... 올해만 세번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12-04 20: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 올해 세 번째 인력 감축에 나선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가 경기 침체를 이유로 직원 수를 약 17% 감원한다. 올해만 세 번째 정리해고 나서는 것이다. 

4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다니엘 에크 스포티파이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내는 편지로 이 같은 해고 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편지에서 "스포티파이가 비용 절감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돈을 지출하고 있다"며 "경제 성장 둔화와 이자율 인상으로 인한 자금 조달 비용의 상승으로 경영상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래의 스포티파이는 운영, 혁신, 문제 해결 방식에 있어 끊임없는 수완을 발휘하는 것으로 정의돼야 한다"며 "군살빼기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해고 대상자는 약 5개월 치 월급에 해당하는 퇴직금과 의료보험 혜택, 휴가 수당을 받게 된다.

스포티파이는 앞서 지난 1월 600명, 6월에는 200명의 직원을 감축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스포티파이는 코로나19 팬데믹 시기 급성장하며 3년여 만에 직원수가 2배 가까이 늘었다. 현재 880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웨덴에 본사가 있는 스포티파이는 뉴욕 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으며, 현재 월간 청취자는 6억100만명에 달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