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 전 자치구 찾아가는 주거상담 시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동근 기자
입력 2023-12-04 18: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대상자 발굴부터 주거상향 이후 정착까지 세심하게 살필 것"

 
사진서울주택도시공사
찾아가는 주거상담 진행 현장 [사진=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반지하 주택, 쪽방·고시원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주거취약 가구를 위해 서울시 전 자치구에서 ‘찾아가는 주거상담’을 실시한다.
 
SH공사는 주거안심종합센터 주거상담소를 통해 서울시 전 자치구의 주거취약계층 밀집지역 중심으로 ‘찾아가는 주거상담’을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찾아가는 주거상담’은 자치구마다 1곳씩 설치된 주거안심종합센터의 주거복지 상담전문가가 반지하, 쪽방, 고시원 등 주거취약가구를 직접 찾아가 맞춤형 주거복지상담을 진행하는 사업이다.
 
SH공사는 찾아가는 주거상담을 통해 △보증금 무이자 대출지원(최대 8000만 원) △이사비·생필품비 지원(최대 40만 원) △서울형 반지하 바우처(월 20만원, 72개월) △1인 가구 주택관리서비스 등 서울시의 다양한 주거지원사업 신청 및 접수 방법을 안내한다.
 
SH공사는 ‘주택물색 도우미’ 총 40명을 배치해 전세임대주택 등 주택 물색을 돕고, 필요시 동주민센터·공인중개사사무소에 동행하는 등 주거취약계층 개인의 상황과 여건에 맞춰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이번 찾아가는 주거상담을 통해 반지하 및 비주택 등에 거주하며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걱정이 덜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서울시의 지원제도 정보를 몰라서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상자 발굴부터 주거상향 이후 정착까지 촘촘하고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