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10주년 맞은 삼성웰스토리, 새 비전 '글로벌 식음 솔루션 리더' 선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3-12-03 13: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0년간 급식 시장점유율 1위 유지·식자재유통 매출 1조 돌파 성과

정해린 삼성웰스토리 사장이 지난 1일 분당 본사에서 열린 삼성웰스토리 창립 10주년 기념 비전 선포식에서 새로운 기업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웰스토리
정해린 삼성웰스토리 사장이 지난 1일 분당 본사에서 열린 삼성웰스토리 창립 10주년 기념 비전 선포식에서 새로운 기업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웰스토리]
삼성웰스토리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글로벌 식음 솔루션 리더’라는 새로운 기업 비전을 선포했다.
 
삼성웰스토리는 2014년 매출 1조6127억원을 달성한 이후 연평균 6.6%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2023년 2조9000억원대 매출이 전망되는 국내 대표 식음기업으로 성장해왔다.
 
삼성웰스토리는 해외사업을 확대하고, 급식과 식자재를 제공하는 식음서비스를 넘어 식음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고객의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3일 밝혔다.
 
삼성웰스토리의 단체급식 사업은 2021년 급식시장 개방 여파 속에서도 2012년부터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식자재유통 사업은 16%의 높은 성장률을 바탕으로 지난해 최초로 매출 1조원를 돌파했다.

해외사업은 2012년 중국, 2014년 베트남에 진출했다. 현재 베트남 단체급식 시장에서 점유율 1위 기업이다. 지난해 기준 해외매출 3206억원으로 업계 1위를 유지했다.
 
새로운 기업 비전에 맞춰 삼성웰스토리는 중국과 베트남에서 확보한 해외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 확대를 추진한다.
 
식자재유통 사업은 국내 유통을 넘어 한국과 제3국 간의 식자재 수출입을 중개하는 글로벌 식자재유통을 내년부터 본격화한다. 

해외 급식사업은 한국 기업들의 진출 증가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는 미국과 최근 글로벌 기업들의 투자가 증가하고 있는 중부 유럽 등을 대상으로 신규 진출을 검토한다.
 
삼성웰스토리는 내년 상반기 베트남 현지에 완공 예정인 콜드체인 물류센터를 기반으로 기존 진출 국가에서의 사업 경쟁력도 지속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재 전체 매출의 12%를 차지하는 해외사업의 매출 비중을 30%로 높인다는 전략이다.
 
사업 전반에 걸친 식음 솔루션 비즈니스도 강화한다.
 
급식 사업에서는 빠르게 변화하는 식음 트렌드와 푸드테크 발전에 발맞춰 개인화, 지능화, 자동화된 형태로 식음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형 운영모델을 도입한다.
 
식자재유통 사업은 고객사 식음 비즈니스 전반의 문제를 진단, 분석, 해결책을 제안하는 맞춤형 비즈 솔루션을 더욱 고도화해 고객의 비즈니스 성장을 지원하고 함께 성장하는 식음 생태계를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삼성웰스토리는 내년 완공되는 센트럴키친(Central Kitchen)을 시작으로 상품개발, 물류시스템, 운영모델 등에 있어 산업 전반을 리딩할 혁신도 이어간다고 밝혔다.
 
정해린 삼성웰스토리 사장은 “해외로 사업의 영토를 확장하고 고객에게 성장의 솔루션을 제시하는 새로운 기업 비전을 통해 고객과 함께 성장의 선순환을 이루며 식음산업의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