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조류서 고병원성 AI 확진…위기 단계 '심각' 격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3-12-01 14: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비상하는 철새
    강진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28일 전남 강진군 강진만생태공원에서 청둥오리 등 겨울 철새들이 날아오르고 있다 20231128 
    iso64ynacokr2023-11-28 170136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지난 11월 28일 전남 강진군 강진만생태공원에서 청둥오리 등 겨울 철새들이 날아오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최근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됨에 따라 방역당국이 위기 단계를 '주의'에서 '심각'으로 격상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ㅡ,수습본부는 1일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참여하는 방역 회의를 열고 위기 수준을 심각 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전북 전주시 만경강 중류에서 포획한 야생조류(홍머리오리)에서 채취한 시료에서 고병원성 AI H5N1형이 같은 달 30일 최종 확인됐다. 

당국은 그간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된 경우 얼마 지나지 않아 가금 농장에서도 발생한 사례를 미뤄볼 때 전국에 위험 요인이 있다고 보고 대응을 결정했다. 우리나라와 철새 이동 경로가 유사한 일본도 최근 산란계 농장에서 3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하면서 엄중한 상황이다. 

당국은 만경강 항원 검출 지점 반경 500m 내 사람·차량 출입 금지 명령을 내렸다. 검출 지점이 속한 철새도래지 전체 구간(수변 3km 내 지역)도 출입 금지 현수막·안내판 등을 설치하고 출입을 통제했다. 

방역 위기 단계 격상에 따라 전국 가금사육 농장 정밀검사 주기를 단축해 운영하고 방역에 취약한 전국 오리농장 450여 농가에 대해 이달 1일부터 11일까지 일제 정밀검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또 전국 가금농장에 방사 사육을 금지하고 전국 전통시장에서 매주 수요일을 일제 휴업·소독의 날로 정해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전국 어디서든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므로 전국 가금농장에 대한 예찰·검사를 강화하고, 농장주가 의심증상을 발견한 경우 신속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적극 교육·홍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