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파업하나?…교통공사 노사 막판 교섭 돌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규홍 기자
입력 2023-11-21 18:00
도구모음
  • 22일 총파업 앞두고 오후 4시부터 교통공사 본사서 노사 막판 교섭

  • 인력 감축 놓고 노사 갈등...2212명 감축 vs 인력 감축은 안전문제로 직결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노조의 2차 총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두고 본교섭에 나서는 2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 출입문에 인력감축안 등을 규탄하는 인쇄물이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노조의 2차 총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두고 본교섭에 나서는 2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 출입문에 인력감축안 등을 규탄하는 인쇄물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력감축을 놓고 줄다리기를 이어온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노조의 2차 파업 예고일(22일)을 하루 앞두고 21일 막판 교섭에 나섰다.

사측과 연합교섭단은 이날 오후 4시쯤 서울 성동구 본사에서 최종 본교섭에 들어갔다. 

연합교섭단은 제1노조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산하 서울교통공사노조와 제2노조인 한국노총 공공연맹 소속 통합노조로 구성됐다.

노사 간 핵심 쟁점은 인력 감축으로, 사측은 대규모 적자를 이유로 경영정상화를 위해 인력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사측은 오는 2026년까지 인력 2212명을 감축해야 한다며 노조를 압박하고 있다. 

반면 노조는 사측의 인력 감축이 무리일 뿐만 아니라 안전 문제로 직결된다며 사측의 제안을 전면 거부하고 있다. 

특히 노조는 올해 정년퇴직하는 인력에 대한 신규 채용이 필요함에도 사측이 아무런 입장을 보이고 있지 않다며, 신규 채용을 요구하고 있다. 

이같이 강대강으로 맞서는 노사는 지난 8일 교섭에서 별다른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9~10일 경고 파업을 벌였고, 22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다만 이번 교섭에서 2노조는 1차 경고 파업 때와 마찬가지로 2차 파업에 동참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아울러 제3노조인 MZ세대 중심의 올바른노조도 교섭권과 단체행동권이 없어 불참을 통보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