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대 확산 방지 정부합동대응회의 개최···특별교부세 22억원 지원  ​​​​​​​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3-11-14 18:17
도구모음
  • 지자체 신고 155건·발생 41건, 민간업체 방제 포함시 전체 발생 56건 

  • 전국 빈대 취약시설 약 11만여개소 대상, 선제적으로 전수점검 예정

사진 행안부
사진= 행안부
박구연 국무1차장은 14일(화)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빈대 확산 방지 정부합동대응회의’를 개최, 지난 회의(11월 7일) 후 1주간의 ‘빈대 발생 현황’ 및 중앙·지자체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방향을 논의했다.

빈대 신고 및 발생 현황은, 지난주(11.6~11.12)에 지자체 등 정부에 155건의 신고(전주 대비 123건 증가)가 접수되었으며, 이 중 실제 빈대가 발생한 건은 41건(전주 대비 28건 증가)으로, 민간업체 직접 신고건(15건) 포함 시 전체 56건이다. 국민께서 우려가 많으셨던 지하철, KTX 등 대중교통시설에서는 발생사례가 확인되지 않았다.

전문방역업체 등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이후 해외여행 증가에 따라 빈대 발생이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최근 높아진 사회적 관심도로 인해 일시적으로 신고 건수가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실제 빈대 발생이 신고된 사례에 대해 즉시 방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앞으로 정부합동대응회의(매주)시마다 빈대 신고·발생건수를 지속 공개하는 등 국민께 관련 정보를 제공해드릴 예정이다. 

또한, 정부와 지자체는 어제부터 4주간의 ‘빈대 집중 점검 및 방제 기간(11.13~12.8)’을 시작하였다. 숙박시설, 기숙사 등 전국 빈대 취약시설 총 11만여개소에 대해 각 지자체와 소관 중앙부처에서 집중 점검을 실시, 발견 즉시 신속한 방제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4주간의 집중 점검·방제기간을 통해, 빈대 발생 우려시설을 중심으로 빈대 확산을 철저히 차단하고, 각 시설관리자들이 빈대 발생예방에 각별히 관심을 기울이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국조실 주관 정부합동대응본부 구성(11월 7일)에 이어, 17개 시‧도별 빈대대응체계도 구축하도록 하였으며, 특별교부세 22억을 지자체에 지원(11월 13일)해 취약계층 방제 지원에 활용토록 함으로써 집중 방제 기간 동안의 현장 방역 역량을 강화했다.

한편, 정부는 내성이 덜한 살충제를 적기에 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이번 점검·방제 기간에 맞춰 방역업체용 네오니코티노이드 계열 살충제(8개 제품)를 긴급승인(11월 10일)하여, 이 중 원료를 기확보한 4개 제품은 즉시 생산 가능토록 하였다.

가정용 살충제의 경우, 일반 국민들이 실생활에서 사용하여 노출 가능성이 높아, 보다 더 엄격한 안전성 검증이 필요하다는 전문가 의견을 수용하여, 즉시 후속 승인 절차에 돌입하였으며, 최대한 소요기간을 단축(통상 60일 → 약 2주)하여 변경승인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빈대는 해외에서 소지품 등을 통해 유입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인천공항 입국자 수하물 대상으로 원하는 사람에 한해 열풍기를 활용한 구제 서비스(스팀 고열 분사) 사업을 우선 추진하기로 하고, 내년에는 13개 공항만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 나가기로 하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